전체메뉴

donga.com

또 딸 임신? 며느리 배에 염산 부은 비정한 시어머니
더보기

또 딸 임신? 며느리 배에 염산 부은 비정한 시어머니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6-09-08 14:06수정 2016-09-09 0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DB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인도에서 시어머니가 며느리의 딸 출산을 막기 위해 염산을 붓는 비정한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7일(현지시각) 인도 동쪽에 위치한 넬로어시에서 “며느리가 딸을 임신했다”는 점술가의 말을 들은 시어머니가 며느리 스 기리자(27)의 뱃속 아이를 죽이기 위해 염산을 들이 붓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고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며느리는 몸의 30% 넘는 곳에 화상을 입었다. 경찰은 “화학물질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면서도 “시어머니가 부은 화학물질엔 염산뿐 아니라 석유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시어머니는 며느리가 딸을 임신했다는 점술가의 말을 듣고 범행을 저질렀다. 이미 18개월 된 딸이 있는 며느리가 또 다시 딸을 임신했다는 점술가의 말에 불만을 품은 용의자가 일을 저지른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은 며느리에게 염산을 부은 시어머니와 범행에 가담한 딸을 쫓고 있다. 남편과 시아버지는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다.

한편, 인도는 남아선호 문화 때문에 매일 2000명의 여아가 낙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네카 간디 인도 여성·아동발달부 장관은 지난해 4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매일 2000명의 여아가 자궁 속에서 살해되고 있다”면서 “일부는 태어나자마자 베개에 눌려 질식사 당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인도는 임신 20주 이전에 한해 낙태 행위가 허용되는 국가다. 다만 태아의 성감별이 법으로 금지돼 있음에도 상당 부분은 불법적인 성감별 후 여아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