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회윤리위, 5·18망언 의원징계안 합의 불발…28일 재논의
더보기

국회윤리위, 5·18망언 의원징계안 합의 불발…28일 재논의

뉴스1입력 2019-02-18 08:45수정 2019-02-18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월7일 오후 2시 전체회의 예정
박명재 국회 윤리위원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여야 간사들과 회동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김승희 자유한국당 박 위원장,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이태규 바른미래당 윤리위 간사. 2019.2.18/뉴스1 © News1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18일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간 회동을 갖고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의 상정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윤리특위 박명재 위원장과 여야 3당 간사인 권미혁 더불어민주당·김승희 자유한국당·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만나 윤리위에 성장할 징계안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박명재 위원장은 회동 직후 브리핑에서 “오늘 안건을 확정하려 했지만 3당이 합의가 안됐다”며 “윤리위에 회부된 26건을 다룰지, 하반기 국회 윤리특위가 구성된 후 회부된 8건을 다룰지, 5.18 발언 관련 3건만 다룰지 등의 의견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민주당은 5.18 발언과 관련해 3건만 우선 다루자는 입장이었고 (나머지) 두 당은 특정 안건만 다룰 수 없기에 이미 (윤리위에) 들어온 안건을 총괄적으로 다루자고 했다”며 “(윤리위에 회부된 안건) 전부를 상정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박 위원장은 “26건이 (윤리위 전체회의에) 상정되면 (후반기 국회에 회부된) 8건을 중점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