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지정
더보기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지정

임보미 기자 입력 2019-02-14 01:25수정 2019-02-14 0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13일(현지 시간) 북한을 비롯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총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해 발표했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EU는 이미 지난해 7월 북한, 이란, 아프가니스탄, 에티오피아, 이라크, 파키스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예멘 등 총 16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이번에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가이아나, 우간다, 바누아투, 라오스 등이 명단에서 빠지고 사우디아라비아, 파나마, 나이지리아, 리비아, 보스와나, 가나,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버진아일랜드, 푸에르토리코, 괌 등이 새로 포함돼 총 23개 국으로 늘었다.

EU 집행위는 EU 규칙을 준수하는 국제 금융회사들이 이번에 돈세탁 및 테러자금 지원국으로 지정된 국가의 고객 및 기관과 거래할 때 돈세탁 및 테러자금 지원과 관련이 없는지를 특별 점검하라고 요구하기로 했다. 베라 요우로바 EU 사법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EU 금융체제가 돈세탁 및 범죄자금 기구로 이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EU는 28개 회원국 및 유럽 의회의 승인을 받아 빠르면 약 한 달 후 명단을 최종 확정한다. 다만 영국, 스페인 등은 사우디아라비아와 파나마를 제외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영국은 사우디에서 상당량의 원유를 수입하며, 파나마는 중남미에 진출한 스페인 기업의 금융 허브 역할을 맡고 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