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내 아들이랑 데이트 할래?” … ‘눈물겨운 모정’에 여대생들 황당
더보기

“내 아들이랑 데이트 할래?” … ‘눈물겨운 모정’에 여대생들 황당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3 11:42수정 2019-02-13 14: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폭스 뉴스 홈페이지 캡처

아들이 다가올 밸런타인데이 때 데이트하지 못할까 걱정돼 직접 큐피드를 자처한 어머니가 있다.

11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폭스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 메릴랜드 주에 있는 토슨 대학교 캠퍼스에 최근 신원미상의 중년 여성이 나타나 아들의 데이트 상대를 찾고 다녔다.

그는 애인이 없는 아들이 다가오는 밸런타인데이(2월 14일)를 외롭게 보낼까 봐 전전긍긍했다.

아들에게만 맡겨 둘 수 없었던 어머니는 직접 아들의 애인을 찾아 주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곧장 아들의 사진을 들고 젊은이들이 많은 토슨 대학교를 찾았다.

주요기사

이 여성은 중앙도서관, 예술대학 등 캠퍼스 곳곳을 돌아다니며 학생들에게 다짜고짜 “내 아들인데 데이트할래?”라고 물었다. 6일 처음 토슨 대학교를 방문한 그는 다음날에도 찾아가 이 같은 일을 반복했다.

하루도 아닌 이틀이나 같은 일이 계속되자 학생들은 토슨 대학교 경찰국에 신고했다. 이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도 이 황당한 사건을 알렸다. 학생들은 ‘한 어머니가 아들의 밸런타인데이를 위해 우리 학교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눈물겨운 모정’ ‘그만하세요, 제발’ 등 의견을 남겼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고 이 여성을 찾아나섰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50대로 추정되는 이 중년여성은 안경을 쓰고 줄무늬 긴소매 셔츠를 입은 채 어두운색의 외투를 손에 들고 있다.

찰스 헤링 캠퍼스경찰국장은 “해당 중년 여성은 고소나 고발을 당하지 않았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주의를 줄 목적으로 찾게 됐다”면서 “특히 중앙도서관과 예술대학을 쓰는 여학생들은 주의해야 한다. 이 중년 여성을 목격한 사람은 즉시 제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