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5·18 모독’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찬성 64% VS 반대 28%
더보기

‘5·18 모독’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찬성 64% VS 반대 28%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3 10:13수정 2019-02-13 10: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뉴스 캡처.

'5·18 민주화운동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의 제명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날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 포인트)한 결과, 5·18 모독 당사자인 세 의원 제명에 대해 찬성은 64.3%, 반대는 28.1%로 각각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매우 찬성'은 49.9%, '찬성하는 편'은 14.4%, '매우 반대'는 15.7%, '반대하는 편'은 12.4%, '모른다'는 응답이나 무응답은 7.6% 등이었다.

모든 지역과 전 연령층을 포함한 대부분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했다.

주요기사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68.1%, 30대의 74.6%, 40대의 79.1%가 의원직 제명에 찬성한다고 밝혔다. 50대는 56.7%, 60대는 49.9%가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층(찬성 90.4% vs 반대 9.6%),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4.9% vs 5.1%), 정의당 지지층(80.3% vs 13.1%), 광주·전라(82.3% vs 11.7%) 등에서 찬성이 압도적이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19.6% vs 70.7%), 바른미래당 지지층(28.0% vs 56.5%), 보수층(34.1% vs 56.0%)에서는 반대 여론이 절반을 넘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12일 5·18 모독으로 공분을 산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