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선관위 16일 ‘김기식 전체회의’… 靑에 회신 방침
더보기

선관위 16일 ‘김기식 전체회의’… 靑에 회신 방침

문병기 기자 , 김윤수 기자 입력 2018-04-16 03:00수정 2018-04-16 03: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기식 사퇴 촉구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왼쪽)가 15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보낸 4개 질의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김 원장 거취가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 관계자는 “16일 오후 4시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의 김 원장 관련 질의 사항에 대한 보고와 논의가 있을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청와대는 12일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명의로 외유성 출장과 임기 말 정치자금 ‘땡처리’ 의혹에 대한 적법성을 묻는 질의서를 선관위에 보냈다. 선관위는 가급적 이날 전체회의에서 법령 해석 결과를 내고 청와대에 회신할 계획이다.

선관위 결론에 따라 김 원장이 사임하게 될지는 미지수다. 문재인 대통령이 “위법이라는 객관적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혔지만 이미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사안에 대해 선관위가 명확한 결론을 낼 가능성이 별로 높지 않다. 청와대 내에서도 김 원장의 거취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좀 더 지켜봐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검찰은 이번 주 중 한국거래소, 우리은행,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김 원장의 출장 비용을 지원한 기관 관계자들을 불러 지원 경위 등을 조사한다. 검찰은 또 김 원장이 19대 의원 시절 사용한 후원금의 불법성 여부도 알아보고 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인사 기준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만큼 선관위 답변을 근거로 국회의원 출신에 대한 정부 고위직 인선 기준을 재정비하는 방안도 검토할 방침이다.

문병기 weappon@donga.com·김윤수 기자
관련기사
#선관위#김기식 전체회의#청와대#회신 방침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