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윤태석 기자의 런던 리포트] ‘부상병동’ 김재범, 반쪽 몸으로 세계를 메치다
더보기

[윤태석 기자의 런던 리포트] ‘부상병동’ 김재범, 반쪽 몸으로 세계를 메치다

스포츠동아입력 2012-08-02 07:00수정 2012-08-02 0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도 81kg급 기적의 금메달 비결은?

어깨탈골에 무릎·팔꿈치·손가락 인대손상
주치의 “당장 장애 판정 내려도 될 몸상태”

불완전한 어깨…사용 가능한 기술만 특화
웨이트 등 상상초월 훈련량에 정신력 무장


“당장 장애 판정을 내려도 될 정도입니다.”(런던올림픽 주치의 서동원 바른세상병원장)

관련기사

“이건 과학의 힘으로는 설명이 안 됩니다.”(2004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원희 용인대 교수)

한국 남자 유도의 간판 김재범(27·한국마사회)이 ‘만신창이 몸’으로 금메달을 따냈다.

김재범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노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유도 81kg급 결승에서 올레 비쇼프(독일)를 유효 승으로 꺾고 우승했다. 4년 전 베이징올림픽 결승에서 비쇼프에게 패해 은메달에 머문 아픔을 깨끗하게 되갚으며 한국 선수단에 3번째 금메달을 선사했다. 특히 이번 금메달로 김재범은 이원희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영광을 맛봤다. 김재범은 그동안 이 체급에서 아시아선수권(4회 우승), 2010광저우아시안게임, 세계선수권대회(2회 우승)를 차례로 정복했었다.

김재범의 몸은 정상이 아니었다. 단순히 부상 투혼이라 말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 왼쪽 어깨는 작년 12월 KRA코리아 월드컵 국제유도대회를 치르다 탈골돼 대회를 포기했을 정도. 최근 5년 간 4번이나 탈골됐다. 최근에는 왼쪽 무릎 인대를 다쳤고, 왼쪽 팔꿈치 인대의 3분의 2가 손상됐다. 왼쪽 4번째 손가락 인대까지 파열됐다. 몸의 절반만 가지고 세계 정상에 올랐다는 표현이 나오는 이유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김재범은 “주님의 힘이 아니었으면 이뤄질 수 없는 일이었다”고 했다. 물론 신앙의 힘도 컸겠지만 기도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 수는 없는 노릇. 성치 않은 몸으로 세계적인 강호들을 연이어 메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혹독한 웨이트

김재범은 왼쪽 어깨를 완전히 뒤로 젖히지 못한다. 서동원 원장은 “어깨를 완전히 돌릴 수 없어 거기에 맞는, 사용 가능한 동작으로 특기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남자유도대표팀 정훈 감독은 “왼쪽 어깨를 사용하는 공격은 거의 안 했다. 업어치기도 왼쪽이 아닌 오른쪽으로만 하는 식이었다”고 털어놨다.

유도는 상대방 도복을 잡는 기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 때부터 기술이 시작된다. 그런데 김재범은 왼쪽 4번째 손가락 인대가 끊어졌다. 불행 중 다행으로 당기는 힘줄이 아닌 펴는 힘줄이 다쳤다. 서 원장은 “유도는 구부리고 당기는 힘이 많이 필요한 데 그나마 운이 따랐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부상 부위는 관절 주위의 근육을 강화하는 방법으로 버텼다. 인대를 다치면 관절이 약해진다. 김재범은 그 관절을 지탱하는 근육을 키웠다. 서 원장은 “지금까지 본 운동선수 중 가장 심한 몸 상태로 대회에 나갔다. 김재범이 웨이트트레이닝을 하는 모습을 보면 놀랄 정도다. 김재범은 체지방이 거의 없다. 81kg 전체가 근육이라 봐도 무방하다”고 감탄했다.

정 감독은 “부상 부위별로 재활하는 데 2,3개월 씩 걸릴 것 같다. 다 합치면 1년 이상 보고 있다”고 했다. 김재범은 귀국 후 미뤄왔던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살기 없이 죽기로만

김재범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4년 전 죽기 아니면 살기로 했다면 이번에는 살기 없이 죽기로만 했다”고 밝혔다. 그만큼 초인적인 정신력으로 런던 대회에 임했다. 김재범은 4년 전 은메달을 땄다. 은메달과 금메달이 얼마나 차이가 큰지 뼈저리게 느꼈고, 그게 김재범을 더 강하게 만들었다.

유도대표팀 선수들의 훈련을 천국훈련이라 부른다. 지옥훈련보다 훨씬 독하다고 해서 비꼬듯 붙여진 것이다. 김재범은 그 천국훈련을 군말 없이 소화했다. 태릉에서 하루 일과를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 김재범은 “새벽 5시30분에 일어나 운동, 오전 10시에 운동, 잠시 쉬고 오후 2시20분부터 또 운동, 저녁 7시40분부터 운동 그리고 모자라면 새벽에 개인적으로 운동을 했다”고 말했다. 한 마디로 월화수목금금금 운동에만 매진했다. 정 감독은 “일반인은 상상도 할 수 없는 고통을 참아가며 운동을 했다. 내가 정말 혹독하게 대했는데 모두 견뎌줬다”고 대견해 했다.

김재범은 “사실 경기 당일 아침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기도를 하면서 '다쳐도 부러져도 좋으니 꼭 승리를 달라'고 했는데 그대로 이뤄졌다”고 웃으며 말했다.

김재범?

▲생년월일=1985년 1월 5일
▲키·몸무게=178cm·84kg
▲출신교=김천서부초∼김천중앙중∼동지고∼용인대
▲소속팀=한국마사회
▲주특기=안다리걸기
▲수상경력=2008베이징올림픽 은, 2010광저우아시안게임 금, 2012세계유도선수권 1위, 2012런던올림픽 금


sportic@donga.com 트위터@Bergkamp08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