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경부 인사 개입의혹 신미숙 靑비서관 사표
더보기

환경부 인사 개입의혹 신미숙 靑비서관 사표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피의자 신분 두차례 檢조사 받아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은 신미숙 대통령균형인사비서관이 사표를 제출했다.

청와대는 24일 “신 비서관이 사표를 냈고, 현재 수리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신 비서관은 환경부 산하 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인사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직권남용, 업무방해)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신 비서관은 10일과 16일 피의자 신분으로 두 차례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다.

김봉준 인사비서관 등 총선에 출마할 일부 비서관들도 이르면 이번 달 말 교체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조만간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사퇴로 공석이 된 대변인 등 일부 비서관급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총선 출마 대상자들이 순차적으로 교체되면서 부분적인 참모진 개편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주요기사
#환경부 블랙리스트#신미숙 청와대비서관 사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