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전 홍역 확진 환자 20명으로 늘어…41세 남자·3개월 여아 추가 발생
더보기

대전 홍역 확진 환자 20명으로 늘어…41세 남자·3개월 여아 추가 발생

뉴스1입력 2019-04-20 18:42수정 2019-04-20 18: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2월 11일 오전 홍역 선별진료소로 지정된 대전 서구 을지대 병원 출입문에 홍역예방수칙과 홍역선별진료소 안내문이 붙어 있다. © 뉴스1

대전 홍역 환자가 2명이 추가 발생해 모두 20명으로 늘었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41세 남자와 생후 3개월된 여자 아이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홍역 확진 환자가 집단 발병한 유성의 한 소아 전문 병원에서 외래 및 입원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지난달 28일 홍역 환자가 처음 발생한 후 20일 현재까지 홍역 확진 환자는 0~5개월 2명, 6개월~10개월 9명, 11개월~15개월 3명, 16개월~3세 1명, 4세~6세 1명, 21세~30세 3명, 41세~50세 1명등 모두 20명으로 집계됐다.

주요기사

이 중 4명이 자택, 1명이 병원에서 각각 격리중이며, 15명은 격리에서 해제된 상태다.

시는 확진자에 노출된 접촉자 중 1830명의 건강 상태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한편 충남 공주시에 사는 생후 7개월된 영아가 지난달 23일부터 27일까지 기침, 콧물 등의 감기 증상으로 소아 전문 병원에 입원했지만 발열·발진 등 홍역 의심 증세를 보여 검사 결과 지난 2일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사 결과 이 아이는 입원 전 엄마와 함께 홍역 유행 국가인 베트남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충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