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모빌리티 혁신”… 현대차, 스타트업 ‘코드42’ 손잡아
더보기

“모빌리티 혁신”… 현대차, 스타트업 ‘코드42’ 손잡아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4-16 03:00수정 2019-04-16 0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의선 부회장, 전략적 투자 결정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송창현 코드42 대표가 최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에서 만나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눈 뒤 악수하는 모습.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이 만든 국내 스타트업에 전략적 투자를 하기로 했다. ‘그랩’ 등 해외 모빌리티 업체들과 전략적 협업을 진행하고 있는 현대차가 첨단 기술을 앞세운 국내 기업과도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현대차는 송창현 전 네이버 CTO가 설립해 대표이사로 있는 스타트업 ‘코드42(CODE42.ai)’에 전략 투자하고 다각적인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다. 코드42는 올해 초 네이버에서 퇴사한 송 대표가 지난달 경기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에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의 규모와 지분을 공개하지 않았다.

송 대표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 등에서 활약하다 2008년 네이버에 합류해 음성인식과 인공지능(AI) 통·번역, 자율주행 등 차세대 기술 개발을 이끌어 왔다. 코드42는 송 대표를 중심으로 네이버와 카카오 출신 기술 인력이 대거 창립 멤버로 합류해 음성인식과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정밀 지도, 컴퓨터 비전,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역량을 쌓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투자에 대해 현대차는 “미래 혁신 기술을 선도해 온 유력 기술진과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이라고 밝혔다.

코드42는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에 주목하면서 관련 과정을 모두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 ‘유모스(UMOS)’를 개발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와 드론, 자동 배달 로봇 등과 같은 다양한 이동수단을 통합해 차량 호출과 카 셰어링, 로보 택시, 스마트 물류, 음식 배달 등 각각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자사 모빌리티 서비스에 UMOS를 접목하는 것은 물론이고 다양한 스마트 모빌리티 기술 개발에서도 협업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최근 송 대표와 만나 구체적인 협력 방안과 모빌리티 혁신에 대해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코드42가 보유한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서비스 플랫폼 운영 경험은 현대차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추진에 있어 필요한 핵심 역량”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현대차의 전략적 투자를 계기로 코드42는 다가올 모빌리티 세상을 위한 안내서를 만들어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동차 업계는 자율주행 기술과 공유경제 확산으로 세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이 2025년 3584억 달러(약 408조60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한국 기업 간의 협업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그간 국내 모빌리티 관련 각종 규제로 주요 대기업들은 해외 투자로 눈을 돌려 왔다. 현대차 관계자는 “해외 기업이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이 성장할 여건을 조성하면서 한국의 기술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현대자동차#전략적 협업#코드42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