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경원 “김학의·버닝썬·드루킹·손혜원 등 다같이 특검하자”
더보기

나경원 “김학의·버닝썬·드루킹·손혜원 등 다같이 특검하자”

뉴스1입력 2019-03-25 10:16수정 2019-03-25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에 “北 연락사무소 복귀 요구해야…마지막 골든타임”
“의원정수 10% 축소 전제 하 지역구-비례 배분 논의하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3.25/뉴스1 © News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5일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의 성비리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김 전 차관에 대한 수사를 못 믿겠다며 특위, 특임검사 등을 하자고 한다”며 “김학의 특검을 제안한다. 그대신 맞바꿔 드루킹 특검도 할 것”을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이 지금 하는 것은 본인들의 허물을 가리기 위해 적폐와 전 정권 탓으로 황교안 한국당 대표 죽이기에 올인 하는 것”이라며 “저는 김학의 특검보다 국민들이 더 궁금해하는 건 드루킹 특검이라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또 “드루킹, 손혜원 의원, 신재민 전 기재부 사무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 등 많은 의혹이 있다. 최근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 의혹과 여당이 하려하는 김학의, 장자연, 버닝썬 등에 대한 특검을 함께 할 것을 요구한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당국이 개성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 것과 관련, “북측은 조건 없이 복귀해야 한다. 이것은 야당 원내대표인 저만 할 것이 아니라 청와대가 요구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조건 없는 복귀를 요청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요기사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를 만들 수 있는 중요한 골든타임에 오랫동안 협의하는 데 집중했다”며 “이제는 대북정책을 고쳐달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은 사실상 대한민국 정책을 압박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이후 본인들에게 유리한 입지를 가지려 한다”며 “이게 어쩌면 청와대의 마지막 골든타임의 기회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 선거제 개편안의 핵심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국적불명의 연동형비례제는 잊어달라. 연동형비례제는 적어도 대한민국에서 위헌적 제도”라고 재차 주장했다.

그는 “그래서, 모든 것을 원점으로 해 의원정수를 10% 줄인다는 대전제 하에서 정치개혁특별위원회서 비례의원과 지역구 의석수를 어떻게 배분할지 논의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우리는 비례대표 전면폐지를 주장하지만, 이 점에 대해 조금 열린 자세로 토론할 것”이라고 역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여야4당이 선거법과 함께 연계해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는 검찰·경찰 수사-기소권 조정안에 대해 “정부·여당안은 가장 문제가 많은 특수부 숫자는 전혀 조정없이 검경 수사권 애매하게 조정하는 형식”이라며 “검찰의 특수 수사를 최소화하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안에 대해 “정부·여당이 사회 지도층의 비리를 척결하는 전담기구인 것처럼 양의 탈을 씌웠지만, 공수처의 진짜 얼굴은 이념편향적 수사관이 진지를 구축한 홍위병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가 아니라 국민의 검·경이 될 수 있는 수사권 조정안을 중심으로 해서 논의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관련 “친위대 개각, 친북 개각, 위선 개각에 이어 이번 인사청문은 청문 자체를 무력화하는 적반하장 청문회로 흐르고 있다”며 “여당의 자세는 역대급 무력화 시도다. 자료요청은 거부하고 오히려 법적대응한다고 한다. 해도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번주 인사청문이 끝나면 시급한 민생·경제 법안을 처리해줄 것을 요구한다”며 Δ국민부담 경감 3법(부동산 가격 공시법, 조세특례제한법, 지방세법)과 Δ소득주도성장 폐지 3법(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연장, 최저임금제 개선, 주휴수당의 최저임금 산입범위 제외)을 처리해줄 것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포항지진이 자연재해가 아니라 인재라는 결론이 나오자마자 여당의 첫 일성은 전 정권 탓이라는 말”이라며 “억장이 무너지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이어 “원인을 놓고 공방을 벌일 수는 있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책임 있는 국회가 할 일은 포항지진 특별법을 마련해 피해 대상과 지역 재건에 여야가 힘을 합하는 것이다. 우리는 이를 사실상 당론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다른 정당도 미세먼지 특별법처럼 여야 이론이 없는 법안 마련으로 하루 빨리 통과시킬 것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