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中해운회사 2곳 등 ‘하노이 이후’ 첫 대북 제재
더보기

美, 中해운회사 2곳 등 ‘하노이 이후’ 첫 대북 제재

뉴욕=박용 특파원 ,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3-23 03:00수정 2019-03-23 0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에 얻어맞고 美경고 받고 ‘샌드위치 한국’
불법환적 의심 韓선박 1척 포함… ‘공조 이탈말라’ 경고
美의원 일부, 한미일 의원 회의서 ‘北 정권교체’ 언급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처음으로 대북제재에 나섰다. 대북 정찰기, B-52 전략폭격기, 버솔프 경비함 등을 잇달아 한국 인근에 전개하는 군사 압박에 이어 경제 압박에 시동을 건 것이다.

미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1일(현지 시간) ‘다롄하이보 국제화물’과 ‘랴오닝단싱 국제운송’ 등 중국 해운회사 두 곳을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혐의로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랴오닝단싱은 메르세데스벤츠 리무진들을 북한으로 수송한 혐의를 받고 있다.

OFAC는 또 북한과의 석유 정제품 불법 환적, 북한산 석탄 수출 등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 95척의 목록이 포함된 ‘북한 불법 해상 거래에 대한 주의보’도 갱신했다. 이 중 유조선 ‘루니스(LUNIS)’가 한국 선박으로는 처음 명단에 올랐다. 문재인 정부에 “제재 대열에서 이탈하지 말라”며 공개 경고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한미일 국회의원들은 2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의원회의를 갖고 하노이 결렬 이후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일부 미국 공화당 의원들은 북한의 ‘레짐 체인지(regime change·정권교체)’를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 황인찬 기자


#북한#미국#대북제재#하노이 노딜#문재인 정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