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文정부 출범 직후부터 환경부 과장이 靑 출입 산하기관 인선 논의”
더보기

[단독]“文정부 출범 직후부터 환경부 과장이 靑 출입 산하기관 인선 논의”

정성택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3-22 03:00수정 2019-03-22 03: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靑인사개입 정황 수사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문재인 정부 출범 초기부터 환경부가 산하기관 인선을 청와대에서 논의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환경부 정모 국장이 2017년 6, 7월경부터 같은 해 11월까지 인사를 담당하는 운영지원과장으로 근무하면서 수차례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실을 방문한 사실을 파악했다.

정 국장이 청와대를 처음 방문한 시점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이 장관으로 지명된 이후인 2017년 6, 7월경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장관은 2017년 6월 11일 장관에 지명된 뒤 같은 해 7월 4일 임명됐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에 개입한 시점이 기존에 알려진 지난해 7, 8월보다 1년 가까이 더 앞당겨진 것이다.

정 국장은 당시 균형인사비서관실 소속 윤모 행정관을 만나 박근혜 정부 출신 산하기관 임원들을 내보내고 그 자리에 누구를 앉힐지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검찰은 올 1월 환경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의 디지털포렌식(디지털 저장매체 복원 및 분석)을 통해 정 국장이 윤 행정관과 협의한 뒤 작성한 관련 문건들을 확보했다. 검찰은 최근까지 정 국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수차례 불러 윤 행정관을 만난 경위와 청와대 윗선 개입 여부 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윤 행정관 후임으로 지난해 4월부터 균형인사비서관실에서 환경부를 담당했던 송모 행정관도 수차례 불러 산하기관 인선의 개입 여부 등을 조사했다.

정 국장은 2017년 11월 운영지원과장 보직을 마친 뒤 서기관에서 고위 공무원인 국장으로 승진했다. 정 국장이 맡고 있는 자연보전정책관은 환경부 내에서 요직으로 꼽힌다.

정성택 neone@donga.com·김동혁 기자
#환경부#인사#블랙리스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