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현지어 인사말 작성에 혼선…재발 않도록 만전”
더보기

靑 “현지어 인사말 작성에 혼선…재발 않도록 만전”

뉴시스입력 2019-03-20 08:26수정 2019-03-20 08: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말레이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동남아 순방 당시 말레이시아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말로 인사말을 건넨 것으로 뒤늦게 알려진 것과 관련, 청와대는 20일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한 뒤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련해서 말레이시아 정부로부터 문제 제기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마하티르 모하마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슬라맛 소르’라는 현지어로 인사를 건넸다.

주요기사

하지만 해당 인사말은 말레이시아 말이 아닌 인도네시아 표현이었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슬라맛 소르’는 인도네시아어 ‘슬라맛 소레’의 영어식 발음이며, 말레이시아어의 오후 인사말은 ’슬라맛 쁘탕‘ 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