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북에 간 中 특사, 북핵 해결 마지막 기회임을 알려야
더보기

[사설]북에 간 中 특사, 북핵 해결 마지막 기회임을 알려야

동아일보입력 2017-11-18 00:00수정 2017-11-18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쑹타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어제 시진핑 국가주석 특사로 3박 4일간 방북했다. 2015년 10월 류윈산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이후 첫 장관급 이상 방문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열린 당 대회를 설명하기 위해서라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중일 3국 순방과 한미, 미중 간 북핵 조율 직후여서 대화 재개 여부를 판가름하는 중요한 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쑹 부장은 시 주석의 친서나 구두 메시지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재차 강조하는 한편으로 자신의 집권 2기 북-중 관계 개선 의지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쑹 부장이 김정은을 직접 면담해 추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등 도발을 계속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도록 설득할 가능성도 작지 않다. 두 정상의 간접대화에서 북한이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면 김정은 집권 6년 만에 북-중 정상회담이 열릴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 시간) 트위터를 통해 쑹 부장 방북을 “큰 움직임”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도 이날 “(북한이) 실험과 개발을 중단하고 무기를 수출하지만 않으면 대화를 위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쑹 특사 방북에 맞춰 미국이 대화 문턱을 낮춰 대화 분위기 조성에 나선 셈이다. 미국은 자국의 억제력을 무시하면 ‘큰일 난다’는 점과 대화 전제로 핵 포기 의사를 천명할 것을 북한에 전해 달라고 중국에 주문했다.

북한이 어제 노동신문을 통해 “우리 공화국의 최고 이익과 인민의 안전과 관련되는 문제는 절대로 흥정탁(협상테이블)에 올려놓을 수 없다”는 뜻을 명확히 한 것을 보면 낙관적인 상황은 아니다. 김정은이 막무가내로 버티면 시 주석은 원유 공급 중단으로 북한을 압박할 가능성도 있다. 이렇게 되면 북핵 문제는 벼랑 끝으로 치달을 수 있다.

그렇다고 중국이 언제까지나 자국에 도움이 되지 않는 북한을 껴안고 갈 수는 없는 일이다. 이번 방북이 북한에 핵 완성의 시간만 벌게 해선 안 될 것이다. 중국은 김정은에게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주지시켜야 한다. 김정은 역시 시간이 북한 편이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주요기사
#쑹타오#트럼프#북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