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한국 좌파, 노무현 프레임에 갇혀 좌파 광풍시대 열어”
더보기

홍준표 “한국 좌파, 노무현 프레임에 갇혀 좌파 광풍시대 열어”

뉴스1입력 2019-05-22 14:57수정 2019-05-22 1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거법 패스트트랙 막지 못하면 내년 선거 후 다당제 시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2019.1.30/뉴스1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한국 우파들이 박근혜 프레임에 갇혀 빠져나오지 못하고 허우적대듯이 한국 좌파들은 노무현 프레임에 갇혀 좌파 광풍 시대를 열고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야 어찌 되든 말든 자기들 프레임에 빠져 대통령까지 나서서 진영 논리로 서로 삿대질하는 것이 한국 정치의 현실”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안보가 파탄 나고 경제가 폭망해 국민이 도탄에 빠져도 오로지 내년에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데 목숨을 건 그들”이라며 “국민은 이 암담한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데 그들만의 리그로 정치 게임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곧 더위가 닥칠 것인데 좌우 프레임 정치에 빠진 한국 정치를 보면 올여름은 더욱더 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또 다른 게시글을 통해 “한국당이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막지 못하면 내년 선거 후에는 본격적인 다당제 시대가 온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소수정당에만 유리한 선거제도라서 이 제도가 채택되면 좌파들은 분화되고 우파들도 분화되어 선거를 치를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좌파들은 분화돼 선거를 치러도 선거 후 좌파 연합으로 대선을 치를수 있지만 우파들은 지금도 서로 삿대질로 밤을 새우는데 총선 후 단합이 될 리가 없다”며 “결국 좌파 연합 장기집권시대를 열어 준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홍 전 대표는 “공수처법도 마찬가지다. 민변 출신들을 대거 공수처 검사로 임명해서 국가 사정기구도 제도적으로 장악하겠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의 대처는 너무 안이하다. 때 이른 대권 놀이에 심취하지 말고 정치 생명을 걸고 막으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