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임권택 아시아인 첫 베를린 ‘명예황금곰상’ 수상
더보기

임권택 아시아인 첫 베를린 ‘명예황금곰상’ 수상

입력 2005-02-13 18:23수정 2009-10-02 20: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임권택(林權澤·69·사진) 감독이 제55회 베를린영화제에서 세계 영화사에 공헌한 영화인에게 주어지는 공로상인 ‘명예황금곰상(Honorary Golden Bear Prize)’을 수상했다.

12일 오후(현지 시간) 베를린의 필름 팔라스트 극장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디터 코슬릭 영화제집행위원장으로부터 트로피를 받아 든 임 감독은 “수난과 질곡으로 점철된 한국인의 삶과 우리 고유의 문화적 개성을 담아 세계적 보편성을 얻고자 했고, 아름다운 한국의 문화유산을 세계인들과 공유하고 싶었다. 그것이 나의 영화 인생이다”라고 말해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임 감독은 1982년 명예황금곰상이 제정된 이래 첫 아시아권 수상자. 지금까지 로버트 알트먼, 엘리아 카잔, 빌리 와일더 등의 감독과 배우 커크 더글러스, 카트린 드뇌브, 소피아 로렌 등이 이 상을 받았다.

시상식에서 영화 역사학자 울리히 그레고는 임 감독에 대해 “프랑스의 장 르누아르나 미국의 존 포드 감독에 비길 만한 인물”이라고 소개한 뒤 “임 감독의 영화세계는 양과 질의 면에서 무척 새롭고 ‘처음 발견된 대륙’이라 할 만하다”고 그의 영화사적 위치를 평가했다.

지난해 생애 99번째 작품인 ‘하류인생’을 내놓았던 임 감독은 이날 “주변에서 하도 100번째 영화가 무엇인지에 관심을 가져 정신적으로 몹시 시달리고 있다”고 토로했고, 코슬릭 위원장은 “150편을 만들 때까지 행운이 있길 빈다”고 화답했다.

10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이번 베를린영화제에는 임 감독이 직접 고른 ‘길소뜸’ ‘춘향전’ ‘왕십리’ ‘족보’ 등 그의 대표작 7편이 특별회고전 형식으로 선보이고 있다.

영화제가 끝난 후에도 ‘서편제’ ‘축제’ 등 임 감독의 작품 20편이 내달 말까지 베를린의 아르제날 극장에서 특별 상영된다.

베를린=심영섭 영화평론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