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도 총선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청년 실업률 문제…여야 모두 청년 표심 잡으려 고군분투
더보기

인도 총선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청년 실업률 문제…여야 모두 청년 표심 잡으려 고군분투

이윤태기자 입력 2019-04-23 19:08수정 2019-04-23 2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3억 인구 절반이 25세 이하…세계에서 가장 젊은 나라
한 달에 새로 진입하는 생산가능 인구만 100만 명
45년 만의 최악의 실업률로 총선 최대 쟁점으로 떠올라
사진=픽사베이
‘세계 최대의 민주주의 축제’로 불리는 인도 총선이 23일(현지 시간) 7번의 투표 중 3번째 단계에 진입한다. 9억 명의 유권자가 약 한 달간 참여하는 이번 인도 총선의 가장 큰 화두는 역시나 경제. 그 중에서도 청년실업 문제를 두고 여야 간에 치열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11일 시작된 이번 총선은 인도 29개 주와 델리 등 여러 연방직할지에서 543명의 연방 하원을 선출하는 초대형 이벤트다. 이번 선거 결과에 향후 5년간 인도 국민 13억 명의 미래가 걸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월스트리스저널(WSJ)은 22일 이번 총선에서 가장 중요한 쟁점이 급증하는 청년 인구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일자리 문제라고 보도했다.

인구 절반이 25세 미만인 ‘세계에서 가장 젊은 나라’ 인도에서는 매달 100만 명의 생산가능 인구가 쏟아진다. 잠재 노동력을 따라잡기 위해서 1년에 최소 100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는 셈이다. 물론 45년 만의 최악의 실업률(6.1%)을 극복하기 위해선 그 이상의 일자리가 필요하다.

15~29세 청년층의 실업률은 더 심각하다. 도시에 거주하는 청년층 남성과 여성 실업률은 각각 18.7%와 27.2%에 달해 전체 실업률에 비해 월등히 높다. 유엔아동기금(UNICEF) 인도 대표 야스민 하케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인도의 청년 실업률 급증은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라며 인도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으로 청년실업 문제를 꼽았다.

주요기사

사진=픽사베이
야당은 집권 여당의 경제 실책을 비판하며 농민, 실업자 등의 표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선거는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인도국민당(BJP)와 라훌 간디 총재가 이끄는 인도국민회의(INC)의 대결이나 다름없다. 2011년까지 2~3% 머물렀던 인도의 실업률은 모디 총리가 집권한 2014년 이후 급증해 지난해에는 6%대를 기록했다. INC는 공공 부문에서 일자리 340만 개를 만들 것과 저소득층에 현금 지원, 부채 탕감 등의 선심성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2월 파키스탄과의 군사충돌이 벌어지면서 모디 총리의 지지율은 다소 상승했지만 승리를 장담하기는 어렵다.

인도 실업률 급증의 원인으로는 과거만큼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제조업 자체의 변화와 함께 경제 정책의 실패가 꼽히고 있다. 모디 총리를 세제를 개편하고 지하 경제를 양성화하기 위해 2016년 화폐개혁을 시행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구권 화폐의 사용을 금지하는 이 정책으로 현금 흐름이 막히면서 약 5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분석했다.

한편 총선을 앞둔 집권 여당이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는 실업률 발표를 조작·은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인도 현지 언론은 이번에 공개된 통계 자료가 지난해 12월 발표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압력으로 발표를 미루다 인도 국가표본조사기구(NNSO)의 일부 직원들이 사임하기까지 했다고 보도했다. 정부는 보고서가 완성되지 않아 발표가 늦어진다고 해명했지만 야당은 정부가 정치적 목적에 따라 통계를 조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윤태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