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마약 사건 ‘눈덩이’… 버닝썬-승리-황하나 최다 검색
더보기

마약 사건 ‘눈덩이’… 버닝썬-승리-황하나 최다 검색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입력 2019-04-21 18:55수정 2019-04-21 1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일 마약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과거에도 유명인의 마약 사건들이 있었지만 대개 1인 사건에 그쳤다. 하지만 최근엔 대중에 인기가 높은 인물들이 여럿 연루됐다는 점, 사건이 단순 투약을 넘어 불법동영상 촬영, 성폭행, 수사기관의 비호의혹 등 다른 혐의로 확대되고 있다는 점 등에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해당 사안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도를 나타내는 마약에 대한 온라인 검색량을 보면 올 4월이 가장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마약은 최근 어떤 단어들과 함께 거론됐을까. 3개월 간 블로그, 카페 등 온라인 문서에서 이 단어의 연관어를 보면 1위는 버닝썬 클럽, 2위는 가수 승리다. 버닝썬의 나비효과가 계속 확대되는 셈이다. 황하나, 로버트 할리, 박유천, 정준영 등 혐의가 있어 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들도 등장한다. 사람 이름이 아닌 단어로는 연예인이 단연 높고, 재벌도 상위권에 들어가 있다. 연예인과 재벌3세 이미지에 마약이 포함돼 자리 잡고 있는 것이다.

앞서 언급했듯이 이번에 파장이 더욱 커진 것은 다른 범죄들과도 관련돼 있기 때문이다. 실제 마약 연관어 중에 범죄 관련 단어들을 보면 성폭행, 폭행, 도박, 성접대, 성매매, 강간 등이 상위권에 들어있다. 단순히 개인의 은밀한 마약투여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또 다른 범죄 피해자를 발생시키고 있기 때문에 대중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마약류로는 약물, 물뽕, 대마초, 필로폰, 코카인 등이 함께 거론되고 있다. 그 외에 인터넷, SNS가 제법 많이 나오는데 이는 마약 거래과정이 온라인 쇼핑처럼 손쉽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내용이다.

마약 사범과 관련한 대검찰청 자료에 의하면 남성이 절대적이었지만 최근에 여성 비율도 20%를 넘어섰다. 20대는 2012년만 해도 연령별 비중에서 8.3%에 그쳤으나 2016년에는 13%를 넘어섰다. 당국의 지속적인 단속에도 매년 1만 명 이상 마약사범이 적발되고 있다.

지난해 한 온라인조사에서 ‘한국은 마약 청정국이다’는 주장에 대해 공감하는지 물었는데 무려 45.9%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올 초 사건들로 인해 사회적 충격이 컸던 점을 감안하면 지금 다시 조사할 경우 응답비율은 훨씬 더 높아졌을 것이다. 마약에 오염된 사회라는 인식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마약 문제 해결을 위해 단순 적발보다는 치료 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하지만 연예인들의 빈번한 마약 투여는 청소년과 젊은층에게 마약에 대한 호기심을 높일 수 있어 강력한 대책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과도한 방식이라는 지적도 있을 수 있으나 소속사에 소속 연예인에 대한 정기 검사의 책임을 지게 하거나, 영화나 방송출연 과정에서 검사를 의무화하는 것 등도 지금 시점에선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본다.

주요기사

윤희웅 오피니언라이브 여론분석센터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