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정은, 데뷔전 첫날 이븐파…고진영 공동 6위
더보기

이정은, 데뷔전 첫날 이븐파…고진영 공동 6위

뉴시스입력 2019-02-14 20:49수정 2019-02-14 2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진영. (KLPGA 제공) 2018.10.13/뉴스1

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전에서 이븐파로 신고했다.

이정은은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 골프클럽(파72·664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2개로 이븐파 72타를 쳤다.

공동 48위다. 이번 시즌 데뷔전이다. 이정은이 2017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6관왕, 지난해 2관광으로 유력 신인으로 주목받았다.

고진영은 버디 6개, 보기 2개로 4언더파 68타로 공동 6이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기사

강혜지(29)와 양희영(30)은 2언더파 70타로 공동 17위를 달리고 있다.

디 섀도프(잉글랜드)와 쉬웨이링(대만·이상 7언더파 65타)가 공동선두 7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를 달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