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천정배 “지만원 공청회, 김진태 등 3인의 독자 행동으로 보이지 않아”
더보기

천정배 “지만원 공청회, 김진태 등 3인의 독자 행동으로 보이지 않아”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4 18:14수정 2019-02-14 1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천정배 의원 소셜미디어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14일 최근 보수논객 지만원 씨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5·18 공청회’에서 물의를 일으킨 것과 관련해 “독자적으로 한 행동이라고 보이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천정배 의원은 이날 열린 의원총회 및 제3차 5·18 역사왜곡대책특별위원회 연석회의 자리에서 “‘지만원 공청회’는 문제의 의원들이 독자적으로 한 행동이라고 보이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한국당 윤리위가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하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유예한 것에 대해선 “한국당이 3인에 대한 징계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제 이것은 세 국회의원의 문제가 아니다. 한국당 자신이 광주항쟁을 모독하고 폄훼한 공범이라고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많은 민주시민들, 양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은 한국당의 정체성을 묻고 한국당이 앞으로도 이런 태도를 계속한다면 한국당의 해체를 주장하고 관철해 낼 것”이라며 “한국당은 세 사람의 국회의원들을 반드시 출당 조치시켜야한다. 더 중요한 것은 앞으로 국회에서 국회의원직을 박탈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당이 해체되는 운명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고 날조된 사실을 유포해서 이를 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주의 자체에 대한 부정이고 폄훼다. 용납해서는 안 될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만원 씨는 이날 전군 구국동지회 등이 서울 동작구 사당동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택 앞에서 개최한 집회에 참석했다.

그는 “김진태 등 한국당 의원 3명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데 소속당 원내대표라는 사람은 무책임하게 모른 체하고 있다”라고 질타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