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나영석·정유미’ 사건 피의자, 반성문 제출…“장난삼아 그랬다”
더보기

‘나영석·정유미’ 사건 피의자, 반성문 제출…“장난삼아 그랬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2 17:56수정 2019-02-12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나영석 PD, 정유미

배우 정유미(36)와 나영석 PD(43)에 대한 허위 사실이 담긴 글을 만들고 유포한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해 10월 정유미와 나영석 PD가 불륜이라는 악성 지라시가 카카오톡, 인터넷 등을 통해 빠르게 퍼졌다. 당시 정유미와 나 PD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4개월 후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불륜설 최초 작성자인 A 씨 등 3명과 이를 블로그 등에 올린 D 씨 등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관련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E 씨는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정유미와 나 PD의 불륜설 지라시는 두 가지 버전이 있었다. 1차 버전 최초 작성자는 A 씨와 B 씨다.

주요기사

지난해 10월 방송작가들로부터 관련 소문을 들은 프리랜서 작가 A 씨는 이를 가십거리로 알리고자 대화 형식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전송했다. 이를 몇 단계를 거쳐 받은 회사원 B 씨는 지라시 형태로 이를 재가공해 동료들에게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A·B 씨와 별개로 방송작가 C 씨는 같은 달 다른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바탕으로 불륜설을 만들어 동료 작가에게 전송했다. 이 메시지는 몇십명을 거쳐 오픈채팅방에 퍼졌다.

D 씨 등은 가짜뉴스를 블로그, 카페 등 온라인에 게재했다. E 씨는 불륜설을 다룬 기사에 정유미 등에 대한 욕설 댓글을 남겼다. 최초 유포자로 지목됐던 F 씨는 중간 유포자로 밝혀져 소가 취하됐다.

피의자 가운데 일부는 "장난삼아 그랬다", "이렇게 큰일이 될 줄 몰랐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나 PD와 정유미 측에 반성문을 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12일 동아닷컴에 "확인 결과, 허위사실 유포자가 검거돼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우리는 검거된 허위사실 유포자에 대한 합의와 선처는 없다"라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