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진태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박범계 “태극기 부대 표 모으려”
더보기

김진태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박범계 “태극기 부대 표 모으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2-12 17:37수정 2019-02-12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범계 의원. 사진=동아일보DB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이 나온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을 빚은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광주를 찾아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표를 모으기 위한 행위로밖에는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12일 KBS1 TV ‘사사건건’에 출연해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한다는)이런 발언이 나온 상황을 살펴보면 한국당 전당대회 국면이고, 김 의원이 당 대표로 나섰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소위 태극기 부대의 복당 러시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전당대회에) 나오기 전까지 김 의원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는 것은 법리적으로도 맞지 않고, 진상규명에 대한 훼방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날 함께 출연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원들도 해당 발언에 대해 상당히 비판하고 있다”며 “김 의원이 논란을 일으킨 것은 오히려 전당대회에 있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김 의원을 비롯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망언 논란에 대해 “이미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갑론을박하다가 1993년 김영삼 전 대통령을 통해 민주화운동으로 규정됐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공청회에서 괴물집단이라느니, 폭동이라느니 하는 망언은 국민들 이성에 비수를 꽂은 나쁜 역사적 망동 사건이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3명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국당 입장에서는 지지율이 올라가고 컨벤션 효과를 누리고 있는 상황에서 흙탕물을 튀긴 사건이기 때문에 윤리적 심판에 대해 동의할 것이라고 본다”며 제명 가능성을 언급했다.

장 의원은 “공권력이라는 미명 하에 국민들이 군홧발에, 총부리에 희생당한 이 사건을 괴물집단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우리 당의 지지율에 오히려 독이 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논란에도 불구하고 이날 오전 지역당원 간담회 참석을 위해 광주를 방문한 김 의원은 “제가 여기에 못 올 이유가 없다”며 “제가 하는 말은 ‘5·18 유공자 명단은 좀 공개해야 되겠다, 그렇게 해서 투명하게 하는 게 좋겠다’ 이런 얘기”라고 밝혔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 망언’ 논란과 관련해서는 “제가 말한 게 아니다.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객관적으로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전당대회에서 득표율을 올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며 “저는 공청회 하는 날도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다. 전혀 의도된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