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보증금 지원 안심주택 서울시, 2000가구 공급… 40%는 신혼부부용
더보기

보증금 지원 안심주택 서울시, 2000가구 공급… 40%는 신혼부부용

김예윤기자 입력 2019-01-15 03:00수정 2019-0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가 올해 전·월세 보증금의 30∼50%를 최장 10년간 무이자로 지원하는 ‘보증금 지원형 장기안심주택’ 대상 2000가구를 선정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중 40%인 800가구는 신혼부부에만 해당한다.

보증금 지원형 장기안심주택 정책은 서울시가 전·월세 보증금의 30%를 4500만 원(신혼부부는 6000만 원)까지 길게는 10년 동안 무이자로 빌려주는 제도다. 보증금 1억 원 이하 주택은 50%까지 지원받는다.

지원 대상은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 가구 중 구성원 소득이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신혼부부 120%) 이하인 가구다.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00%는 3인 이하 가구 기준 약 500만 원, 4∼5인 가구 약 584만 원이다. 소유 부동산은 2억1550만 원 이하, 보유 자동차는 2850만 원 이하여야 한다.

서울시는 “입주 대상자 소득 기준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대비 70%에서 100%로, 신혼부부는 100%에서 120%로 완화했다”고 말했다. 청약통장이나 자녀가 없는 신혼부부도 신혼부부 특별공급 입주를 신청할 수 있다.

주요기사

28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SH공사 홈페이지에서 인터넷 신청을 하거나 SH공사(1층 맞춤임대과)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장기안심주택#sh공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