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의혹’ 전담 수사팀 구성
더보기

경찰, ‘조재범 전 코치 성폭행 의혹’ 전담 수사팀 구성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3 09:17수정 2019-01-13 09: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채널A 방송 캡처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성폭행 고소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전담팀을 구성해 증거를 찾는데 주력하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3일 수사관과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법률지원 인력 등 총 17명으로 '여성대상범죄 특별수사팀'을 꾸렸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한 조 전 코치의 휴대전화 4대와 태블릿PC, 외장하드 등 디지털 저장매체와 심석희 선수로부터 제출받은 휴대전화 등에 대해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경찰은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가 조 전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지목한 일부 장소에 방문해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현재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조 전 코치에 대한 접견 조사는 16일에 할 예정이었지만 변호인 측과 일정을 조율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지난 8일 심석희 측 법무법인 세종은 심석희가 2014년부터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둔 2개월 전까지 폭행, 폭언, 성폭행 등을 당했다고 밝혔다. 세종 측은 심석희를 대리해 조 전 코치를 지난해 12월 17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상해)’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조 전 코치 측은 성폭행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