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서현 떠난 삼성패션, ‘몸집 줄이기’ 나서
더보기

이서현 떠난 삼성패션, ‘몸집 줄이기’ 나서

뉴시스입력 2019-01-13 09:14수정 2019-01-13 09: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서현 사장이 퇴진한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다이어트에 나섰다. 수익이 나지 않는 브랜드를 정리하고 사업부 통합 등 조직효율화를 단행했다. 오너일가인 이 전 사장이 손을 뗀 만큼 매각설도 꾸준히 흘러 나오고 있다.

13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YG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설립한 ‘네추럴나인’을 해산하기로 결정했다. 네추럴라인은 최근 지난 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해산결의 및 청산인을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네추럴나인은 2012년 삼성물산과 YG가 손을 잡고 세운 회사다. 2014년 ‘K팝과 K패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스트리트 의류 브랜드 ‘노나곤’을 출시했다. 그러나 통상 저렴한 가격으로 1020세대를 겨냥하는 스트리트 패션과는 달리, 높게 책정된 가격이 브랜드의 한계를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노나곤이 현 시점에서 경쟁 우위가 없다고 판단해 사업을 접게 됐다”며 “가격 책정이 타깃 고객에 맞지 못했던 측면이 있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네추럴나인을 정리하기로 결정하면서 시장에서는 삼성물산이 군살빼기 작업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 2016년에도 남성복 브랜드 ‘엠비오’와 잡화브랜드 ‘라베노바’ 등을 정리했다.

오너 일가인 이 전 사장의 후임으로 사장급이 아닌 박철규 부사장이 패션부문을 맡게 된 것도 패션사업의 비중을 낮추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달 박 부사장이 패션부문장으로 이동하면서 남성복 1·2사업부가 하나로 통합되는 등 조직효율화도 꾀했다.

패션업계의 장기불황이 이어지고 있고 오너십 경영도 불가능해지면서 삼성이 패션사업을 매각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계속해서 나온다. 다만 매각을 하더라도 빠른 시일 내에 이뤄지긴 어렵고, 팔기에도 덩치가 너무 커 쉽지 않은 작업이 될 것이란 판단에는 대체로 이견이 없는 모습이다.

특히 이 전 사장이 야심차게 추진했지만 생각보다 성과가 나지 않아 ‘계륵’으로도 평가받는 SPA브랜드 ‘에잇세컨즈’가 관건이다.

삼성물산 내부에선 에잇세컨즈가 아직 적자를 보고 있긴 하지만 SPA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성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매년 손실을 줄여나가고 있고, 멀리보면 승산이 있다는 판단에서 투자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이 패션사업을 판다고 해도 규모가 워낙 크다보니 사가려는 업체가 선뜻 나타나기가 힘들다”며 “매각에만 의의를 둔다면 쪼개 파는 방법도 있겠지만 굳이 그렇게까지 할 지는 의문”이라고 전했다.

인수 주체로는 유통가 큰 손이자 자금력이 뒷받침되는 롯데그룹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신세계인터내셔날을, 현대백화점이 한섬을 통해 패션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롯데백화점도 시너지를 낼 만한 패션사업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막상 롯데 측은 시큰둥하다. 롯데 관계자는 “삼성물산 패션부문 인수와 관련해선 들어본 일이 전혀 없다”며 “사업을 벌일 때 수익이 날 수 있는 사업인지를 철저히 따져보고 들어가는 편이라 인수를 고려하더라도 덥썩 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