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부조작 영구제명’ 박현준, 멕시코 구단과 계약
더보기

‘승부조작 영구제명’ 박현준, 멕시코 구단과 계약

뉴스1입력 2019-01-12 17:53수정 2019-01-12 17: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멕시코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박현준.(술타네스 데 몬테레이 트위터 갈무리) © News1

승부조작으로 영구제명됐던 박현준(33)이 멕시코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간다.

멕시코의 술타네스 데 몬테레이 구단은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박현준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우완 사이드암 박현준은 2009년 SK 와이번스에서 KBO리그에 데뷔했으며 2010년부터 2년 동안 LG 트윈스에서 뛰었다. 특히 2011년에는 13승(10패)을 올리며 돌풍을 일으켰다.

그러나 박현준은 2012년 승부조작에 연루된 사실이 밝혀져 한국야구위원회(KBO)로부터 영구제명됐다. 이에 선수 협정을 체결한 국가에서는 선수로 활동할 수 없다.

주요기사

그러나 멕시코리그와 KBO는 협정을 맺지 않은 상황이다.

KBO리그에서 3시즌 통산 박현준이 남긴 성적은 63경기 출전 15승14패 평균자책점 4.87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