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조국, 페북 활동 대폭 줄인다…“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
더보기

조국, 페북 활동 대폭 줄인다…“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

뉴스1입력 2019-01-11 19:34수정 2019-01-11 19: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년 권력기관 개혁 실현 위해 전력질주”
노영민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가운데)이 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2기 청와대 참모진 인선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하며 조국 민정수석(오른쪽), 김수현 정책실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2019.1.8/뉴스1 © News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사법개혁 문제 등 목소리를 내온 페이스북 활동을 당분간 대폭 줄일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조 수석은 전날(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1월10일 자로 문재인 정부 임기 3분의1이 지났다”며 “새로운 대통령 비서실장님이 부임하시면서 제2기 청와대가 시작했다”고 글을 남겼다.

이어 “이러한 시점을 맞이해 저는 2017년 5월의 초심으로 돌아가 민정수석실 업무에 더욱 몰입하고자 한다”며 “그러한 차원에서 민정수석 부임 후 전면 중단했다가, 여러 이유로 지난 약 5개월 동안 제한적 방식으로 재개했던 페이스북 활동을 대폭 줄이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9년,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하여 전력질주하겠다”며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질책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조 수석은 민정수석으로 정식 임명된 2017년 5월11일 페이스북에 “고심 끝에 민정수석직을 수락했다”며 “(민정수석을) 마치고 학교로 돌아올 때까지 페북을 접는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지난해 7월 노회찬 전 의원과 박종철 열사 부친 별세에 대한 애도글을 시작으로 8월부터 본격적으로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주로 검찰과 사법개혁에 관한 기사를 링크하면서 우회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표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