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김민정 감독 면직…“사회 물의 책임 커”
더보기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김민정 감독 면직…“사회 물의 책임 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1-11 18:29수정 2019-01-11 18: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경상북도체육회가 국가대표 여자컬링팀(팀 킴)의 김민정 감독에게 면직 처분을 내렸다.

경북체육회는 11 오전 열린 경기력향상위원회 회의에서 전체 의원 11명 중 9명이 참석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위원회는 김 감독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등이 컬링 보급 및 발전에 기여한 공로는 일부 인정 하지만 팀 킴의 호소문 내용 등 사회적 물의를 빚은 데 대한 책임이 크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 전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4일 팀 킴 사태와 관련해 사과문을 내고 동반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나, 김 감독은 그동안 사퇴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경북도체육회는 조만간 공고를 내고 새 감독을 뽑을 계획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