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공동수로조사 완료…“평화·협력의 물길 확인”
더보기

남북, 공동수로조사 완료…“평화·협력의 물길 확인”

뉴스1입력 2018-12-09 11:35수정 2018-12-09 18: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60km 구간 수로측량…40일간 종합분석 거쳐 ‘해도’ 제작
암초 21개 위치·크기 확인…“민간선박의 자유 항행 보장”
[자료사진] (해수부 제공) © News1

남북이 9·19 군사분야 합의서 후속 이행 조치에 따라 시작한 공동수로조사가 9일 마무리됐다. 지난달 5일부터 시작해 35일간 진행됐다.

국방부와 해양수산부는 이날 북측과의 마지막 현장 만남을 끝으로 공동수로조사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총 수로측량구간은 660km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번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처음으로 시행된 조치다. 경기도 파주시의 만우리로부터 인천광역시 강화군 말도까지의 수역이 해당된다.

남북은 지난 10월 ‘제10차 장성급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남북 수로전문가 각 10명이 남측 조사선 6척에 같이 타 수로측량을 실시했고 선박이 항해할 수 있는 물길을 찾아냈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금까지 교류와 접촉이 없었던 한강하구에서 남북이 손을 잡고 ‘평화와 협력의 공간’으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물길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박이 가장 두려워하는 바다 속 위험물인 암초 21개를 찾아내 위치와 대략적인 크기를 확인하는 등 앞으로 선박의 안전 항해를 위해 제공될 중요한 정보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현장조사로 확보한 수로측량·조석관측자료는 내년 1월25일까지 약 40일간 종합 분석을 거쳐 선박 항해에 쓰일 수 있는 해도(수로도)로 제작된다. 이후 국방부·해수부간 협의를 거쳐 민간선박에 제공된다.

주요기사

서주석 국방부 차관과 김양수 해수부 차관은 이날 한강하구 현장을 찾아 조사선에 올랐다. 양 차관은 남북 공동조사단(남 윤창희 대령-북 오명철 대좌 등)과 악수하며 공동수로조사의 성공적인 완료를 격려했다.

서 차관은 “민간선박의 접근이 제한됐던 한강하구 수역이 개방돼 또 하나의 새로운 평화공간으로 복원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며 “한강하구내 안전한 뱃길이 개척돼 내년부터 안전하고 자유로운 민간선박 이용이 가능해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리 군은 한강하구에 대한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면서 남북 군사당국간 협의로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을 군사적으로 보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도 “남북 수로 전문가들이 함께 물길을 찾아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첫걸음을 내딛은 만큼 앞으로 한강하구를 평화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관계부처 및 남북 당국간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총 70km 구간에 대해 수심을 측량하고 선박항해에 위험이 되는 암초들을 발견했다”며 “7개 주요 해역의 조석을 관측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고 평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