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손학규, 단식 선언 “선거제 개혁 거부한 짬짜미 예산 합의”
더보기

손학규, 단식 선언 “선거제 개혁 거부한 짬짜미 예산 합의”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6 20:55수정 2018-12-06 2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손학규 대표(동아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 개편 수용 없이 ‘2019년 예산안’을 잠정 합의한 것에 반발해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민주당과 한국당의 ‘2019년 정부 예산안’ 처리 잠정합의 발표 후 열린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양당이 선거제 개혁 합의를 거부하고 예산안 처리를 저렇게 짬짜미로 합의했다”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예산안 처리 결의를 취소하고 선거제 개혁에 나서야 한다. 이 시간부터 저는 단식에 들어가겠다”라고 선언했다.

손 대표는 “양당이 예산안을 처리하고서 그다음에 선거법을 처리하겠나. 어림도 없다”라며 “선거제 개혁과 예산안 처리는 함께 가야 한다.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저는 의회 로텐더홀에서 민주주의를 위해 제 목숨을 바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양당의 예산안 단독 처리 결정을 보고 정말 어이가 없었다. 이는 민주주의, 의회주의의 부정이고 폭거”라며 “양당이 예산안 처리를 한다고 했지만 이건 예산안 처리가 아니라 선거제 개혁 거부를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민주당과 한국당이 언제 그렇게 서로 협조를 했나”라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민주주의를 팔지 말 것을 엄중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