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복면가왕’ 물시계 정체는 천명훈…“편의점 사장님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더보기

‘복면가왕’ 물시계 정체는 천명훈…“편의점 사장님에게 보여주고 싶었다”

뉴스1입력 2018-11-11 18:50수정 2018-11-11 1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복면가왕’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 패배한 물시계의 정체는 천명훈이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물시계와 해시계가 대결을 펼쳤다.

이날 물시계와 해시계는 김현철, 이소라의 ‘그대 안의 블루’를 듀엣곡으로 불렀다. 해시계의 깊이 있는 목소리로 노래가 시작됐다. 물시계는 다정한 목소리로 대화를 나누듯 노래를 이어갔다.

원곡자인 김현철은 물시계에 대해 “바이브레이션이 좋았다”며 “가수와 비 가수의 기준에 걸려있는 거 같다”고 평했다. 유영석은 “독학으로 열심히 음악을 공부한 거 같다”며 “연습을 많이 한 흔적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외국인 같은 느낌이 난다”고 했다.

해시계의 무대를 본 김현철은 “바이브레이션이 넓다”며 “뮤지컬 배우 느낌이 난다”고 평했다. 60대 가왕 케이윌은 “힘을 필요로 할 때 무릎을 쓴다”며 “뮤지컬 배우는 아닐 것이다”고 말했다.

1라운드 대결 결과 해시계가 승리를 차지했다. 복면을 벗은 물시계의 정체는 천명훈이었다.

무대를 마친 천명훈은 “집 앞 편의점과 복권방 사장님에게 무대에 서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주요기사

한편 ‘복면가왕’은 마스크를 쓰고 정체를 공개하지 않은 채 무대에서 노래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