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화마 뚤으며 딸 진정시키려 ‘아기상어’ 노래부른 아버지
더보기

화마 뚤으며 딸 진정시키려 ‘아기상어’ 노래부른 아버지

뉴시스입력 2018-11-11 18:33수정 2018-11-11 18: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지역에서 160㎞ 떨어진 뷰트 카운티와 L.A 인근에서 발생한 화재로 최소 25명이 사망한 가운데, 가족을 차에 태우고 화재를 피하며 3살 된 어린 딸을 위해 노래를 불러준 아버지가 화제다.

캘리포니아에 거주하는 조 앨런은 화염으로 둘러싸인 도로를 운전하면서 딸 올리비아를 안정시키기 위해 ‘아기상어 노래(Baby Shark Song)’를 부른다.

비디오를 최초로 소개한 폭스뉴스의 캘리포니아 주 지역방송국 KTVU에 따르면, 차에는 올리비아와 함께 앨런의 아내 휘트니, 이제 8개월 된 딸 조던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비디오는 순식간에 화제가 되면서 현재 폭스뉴스는 물론 CNN과 워싱턴 포스트에도 소개됐다. KTVU는 앨런 가족은 이번 화재로 집을 잃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