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승진 없는 KCC가 찾은 해답은 ‘리바운드’
더보기

하승진 없는 KCC가 찾은 해답은 ‘리바운드’

최용석 기자 입력 2018-11-11 17:18수정 2018-11-11 18: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 전주 KCC의 경기에서 KCC가 삼성에 94-75로 승리한 뒤 선수들이 코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잠실실내|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11일 삼성전 리바운드 제압하며 94-75로 승리

전주 KCC는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국내 최장신 센터 하승진(221㎝)의 부상 이탈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7일 리그 선두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5-75로 승리했지만 9일 창원 LG에게는 67-83으로 완패했다. 하승진의 부재로 골밑 싸움에 버거움을 느끼면서 꾸준한 경기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KCC 추승균 감독은 11일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삼성과의 원정경기에 앞서 “하승진이 없으니 우리를 만나는 팀들이 전혀 위압감을 느끼지 않는다. 실제 높이도 낮아졌지만 아무래도 (하)승진이 없으면 상대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골밑으로 들어온다”며 “수비하는 입장에서는 어려움이 가중 된다”고 아쉬워했다. 이어 “브랜든 브라운도 (하)승진이가 있을 때와 없을 때가 다르다. 골밑에서 집중마크를 받기도 하지만 리바운드 싸움 등 해야 할 역할이 많으니 경기 후반 힘들어하는 모습도 보인다”고 덧붙였다.

추 감독은 “삼성전도 골밑 리바운드 싸움이 중요하다. 수비는 어느 정도 되고 있다. 수비할 때 전원이 박스아웃을 하고 리바운드에 참여하자고 선수들에 얘기를 했다”고 리바운드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KCC 선수들은 이날 추 감독의 주문을 100% 이행했다. 2쿼터까지 리바운드 싸움에서 삼성을 25대11로 압도했다. 공격리바운드도 8대1로 삼성보다 월등하게 많았다. 그 덕분에 KCC는 48-26, 22점차로 앞서며 2쿼터를 마칠 수 있었다. 3쿼터 삼성의 맹추격에 고전하며 KCC는 66-58로 벌어놓은 점수를 많이 잃어버렸다. 외곽슛을 많이 허용하기도 했지만 리바운드에서 삼성에게 밀리면서 경기 분위기를 내주고 말았다.

하지만 KCC는 4쿼터 초반 조직력을 되살려 승기를 잡았다. 4쿼터 초반 7차례 득점에 성공했는데 이 중 5번이 어시스트가 동반된 득점이었다. KCC는 4쿼터 시작 3분여 만에 83-65로 다시 달아나며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브라운(28점·15리바운드), 이정현(12점·6어시스트), 김민구(10점·4어시스트)가 4쿼터에만 21점·6어시스트를 합작했다.

삼성을 94-75로 꺾은 KCC는 6승7패로 하위권 탈출의 희망을 부풀렸다. 삼성은 4승8패로 8위를 유지했다.

관련기사

울산에서는 현대모비스가 외국인선수가 1명이 뛴 원주 DB를 109-83으로 꺾었다. 2연패를 마감한 현대모비스는 9승3패로 선두를 지키며 한숨 돌렸다. DB는 4승9패로 9위에 머물렀다.

잠실|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