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그래도 장사는 해야지’…트럼프, ‘무기 큰손’ 사우디 제재론에 반기
더보기

‘그래도 장사는 해야지’…트럼프, ‘무기 큰손’ 사우디 제재론에 반기

뉴스1입력 2018-10-12 15:22수정 2018-10-12 15: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상원, 마그니츠키법 따른 사우디 제재 목소리

자국 왕실을 비판했던 사우디아라비아 언론인이 실종된 사건과 관련해 우방인 미국에서조차 진상 규명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내 일자리 창출’을 이유로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를 제재해야 한다는 미 상원의 목소리에는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1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실종된 언론인 자말 카쇼기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사우디 측 답변을 바라지만, 이 때문에 무기 거래로 발생하는 수입을 희생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건(무기 판매 제재)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그들(사우디)은 군수 장비를 구입하는 데 1100억달러(124조4650억원)를 쓰고 있고 이건 일자리를 창출한다”고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무기를 구매하는 나라 중 하나다. 이 중 대부분을 미국에서 구매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사우디를 방문해 11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무기 계약을 성사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를 제재한다면 그 돈은 러시아와 중국 등으로 흘러 들어갈 것이라면서 “또 다른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 의회는 카쇼기 실종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위해 사우디 압박용으로 무기 수출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주요기사

미 상원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카쇼기 실종 사건에 대한 미국의 조사를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백악관은 120일간 사건을 조사한 뒤 제재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공화당 의원을 포함한 상원 의원들은 ‘세계 마그니츠키 인권 책임법’에 따라 사법절차 없이 이뤄진 살해와 고문, 인권침해 등의 책임자에 대한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근 카쇼기 실종 사건에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폭스 인터뷰에서도 “그런 일이 벌어지도록 두지 않을 것”이라며 터키, 사우디 양측과 함께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터키 국영 아나돌루 통신사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 미국 조사관들이 카쇼기 사건을 맡고 있다는 주장을 즉각 부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