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더불어민주당, 보수 텃밭 ‘강남 3구’ 아성 깨나
더보기

더불어민주당, 보수 텃밭 ‘강남 3구’ 아성 깨나

노지현 기자입력 2018-06-14 01:32수정 2018-06-14 0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이 서울 구청장 선거에서 압승을 거뒀다. 특히 그간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여겨졌던 강남, 서초, 송파 등 소위 ‘강남 3구’에서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민주당은 14일 오전 1시 현재 서울 시내 25개 자치구 가운데 22개 자치구에서 당선을 확정짓거나 당선이 확실시된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에 빼앗긴 중구와 중랑구도 탈환했다. 나머지 3개 지역 가운데 2개 지역은 앞서고 있고 1개 지역은 접전이다.

이 나머지 3개 자치구가 바로 ‘강남 3구’ 강남 송파 서초다. 민선 지방자치단체장 선거가 시작된 1995년 이후 한국당 계열이 강남과 서초구청장을 놓친 적은 없었다.

그러나 같은 시간 현재 강남구는 정순균 민주당 후보가 득표율 46.2%로 장영철 한국당(41.2%) 후보를 앞서고 있다. 기자 출신인 정순균 후보는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홍보처장과 한국방송광고공사사장을 지냈다. 2012년 당시 문재인 대통령 후보 언론특보단장을 했다. 2016년부터는 언론고문을 맡아 호남에 팽배하던 반(反)문재인 정서를 누그러뜨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받는다.

20년 넘게 철옹성이던 강남구가 흔들린 이유는 한국당 소속 신연희 전 구청장(구속)에 대한 유권자의 실망과 피로감이 누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신 전 구청장이 재임 시절 강남구 재건축 문제서부터 박 서울시장 당선자와 대립하는 동안 구 현안은 뒷전으로 밀렸다는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신 전 구청장이 구청 공금횡령 혐의로 구속되자 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유권자가 많았다.

송파구 박성수 후보 역시 같은 시간 63.8%를 득표해 전 구청장인 박춘희 한국당 후보(31.3%)를 앞지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후보끼리 맞붙은 서초구에서는 한국당 조은희 후보와 민주당 이정근 후보가 14.7% 개표된 현재 득표율 48.4% 대 46.3%로 박빙의 대결을 펼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차지했던 중구에서는 민주당 서양호 후보가 당선됐다. 중랑구에서도 류경기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된다.

주요기사

역대 지방선거에서는 서울시장 당선자를 낸 정당이 구청장 선거에서도 압승을 거뒀다. 1996년 민선 1기 지방선거에서는 조순 후보를 내세운 민주당이 23곳을 차지했다. 2기에서는 고건 후보의 새정치국민회의가 19곳에서 승리했다. 3기와 4기에는 각각 이명박, 오세훈 후보를 내세운 한나라당이 22곳, 25곳에서 승리를 차지했다.

이번 선거에서는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북-미 정상회담이 초강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나라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맡기고, 지역은 민주당에게 맡겨달라’는 캐치프레이즈가 표심을 흔들었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 배종찬 상무는 “정권 심판 성격을 띠던 역대 지방선거와는 달리 이번 선거는 대통령의 높은 인기에 편승하는 현상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