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립성저혈압 환자, 일어선 후 3분 이내 혈압 떨어져
더보기

기립성저혈압 환자, 일어선 후 3분 이내 혈압 떨어져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7-10 16:42수정 2018-07-11 15: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경민 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간호사(교신저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는 최근 대만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Asia Pacific Cardiology Symposium)에서 ‘응급실에서 기립성저혈압 측정의 적절한 판별시점(Time Point of Blood Pressure Drop in Patients with Orthostatic Hypotension in the Emergency Room)’이라는 주제로 구연 발표를 진행했다.

기립성 저혈압이란 갑자기 일어날 시 순간적으로 혈압이 크게 저하되면서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경우를 말한다. 정상인의 경우에도 갑자기 일어나면 혈압이 떨어지게 되며,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가 적절하게 반응하여 금방 회복된다. 하지만 기립성저혈압 환자는 이러한 자율신경계의 정상화에 장애가 있기 때문에 갑자기 저하된 혈압으로 인해 심한 어지럼증을 경험하게 되고 때로는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이차 손상이 유발될 수 있다.

보라매병원 연구팀은 2016년 1월부터 12월까지 응급실에 내원하여 기립성저혈압 검사를 시행한 1004명 중 기립성저혈압 환자 240명을 분석한 결과, 199명(82.9%)은 일어선지 1분 이내에 혈압이 낮아졌으며 33명(13.8%)은 일어선지 3분 이내에 혈압이 감소했다. 단 8명 만 일어선지 5분이 경과했을 때 혈압이 떨어졌다.

서서 1분 경과해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과 서서 3~5분이 경과해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을 비교한 결과, 서서 3~5분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이 1분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에 비해 △연령대가 낮고 △여성의 비율이 높았으며 △헤모글로빈과 알부민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67세 이상 노인의 경우 서서 1분 내외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장경민 간호사는 “응급실에 어지럼증을 주소로 내원하는 환자의 기립성저혈압을 측정 시 서서 5분까지 측정하는 것보다는 서서 3분까지 측정하는 것이 환자나 의료진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