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발암성분 함유 가능성 고혈압약 판매중지
더보기

발암성분 함유 가능성 고혈압약 판매중지

김하경 기자 입력 2018-07-09 03:00수정 2018-07-09 09: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젠 약에서… 도대체 무엇을 믿고 먹나”
식약처 219개 제품 대상 긴급조치… 국내 허가 혈압약의 8.1% 차지
“임의 복용 중단 말고 의사 상담을”
발암물질 성분을 함유할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 약 219개 제품이 잠정 판매 중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중 중국산 ‘발사르탄’을 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는 국내 82개사 219개 제품에 대해 잠정적인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중국 ‘제지앙화하이’사에서 제조한 발사르탄도 잠정 수입·판매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는 유럽의약품청(EMA)이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불순물이 확인됐다며 제품을 회수한 데 따른 것이다. 발견된 불순물은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인간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로 분류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다.

잠정 판매 중지된 제품은 국내에 허가된 혈압약 2690종의 8.1%에 해당된다. 최근 3년간 발사르탄 수입량은 11만6513kg으로 이 중 제지앙화하이에서 제조한 것은 1만3770kg(11.8%)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내 허가된 동일 성분 약은 총 571개로 대체약은 충분하다”고 밝혔다. 국내 고혈압 환자는 589만 명(2016년 기준)에 달한다.

식약처는 판매중지 된 제품을 복용하고 있더라도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기보다 의사와 상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의근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갑자기 약을 끊으면 혈압이 올라 뇌출혈이 생기거나 다른 부작용이 생길 수 있는 만큼 담당 의사와 상의를 해서 확인 후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219개 제품에 대해 중국산 제품 사용 여부를 현장조사로 확인한 뒤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 등 후속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해당 약품 목록을 확인하기 위해 환자들이 식약처 홈페이지로 몰리면서 8일 홈페이지가 일시 마비되기도 했다.

#발암성분 함유 가능성#고혈압약 판매중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