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T도 5G에 中 화웨이 안쓴다…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
더보기

KT도 5G에 中 화웨이 안쓴다…삼성·에릭슨·노키아 선정

뉴스1입력 2018-11-08 15:03수정 2018-11-08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창규 KT 회장이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 마련된 ‘5G 오픈랩’ 에서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KT 제공) 2018.9.4/뉴스1

KT가 5세대(5G) 통신장비 우선협상대상자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선정했다고 8일 발표했다. 보안 논란이 있는 중국 화웨이 장비는 배제했다.

KT는 기존 4G 롱텀에볼루션(LTE) 망과 마찬가지로 서울·수도권에 삼성전자 장비로 5G망을 구축하고 지역별로 노키아 장비와 에릭슨 장비를 각기 도입할 예정이다.

이번에 KT를 비롯한 국내 통신사들이 구축하는 5G망은 기존 LTE망과 함께 사용하는 ‘호환규격’(Non-Standalone; NSA) 표준을 따른다. LTE 장비와 연동해 사용하기 때문에 기존 공급장비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화웨이 장비 배제도 NSA 표준 기반의 망구축에 따른 것이다.

특히 KT는 장비 초도물량을 다른 통신사의 2배로 발주할 예정이다. 복수의 통신업계 관계자는 “이번에 KT가 1차로 주문할 장비물량은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의 주문량보다 2배 이상 많다”고 밝혔다.

통신장비는 망구축 초기 스펙과 대량생산시 스펙이 달라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초도물량은 일정기간 사용후 모두 걷어내는 것이 관행이다. 더구나 이번 5G망은 NSA 표준으로 상용서비스를 시작하지만 1~2년 후 단독규격(SA) 표준으로 교체하기 때문에 초기투자는 최소화하는 것이 통례다. 그러나 KT는 5G 초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초도물량부터 투자를 확대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KT가 초기물량을 많이 잡은 것은 지난 2011년~2012년 4G LTE망 구축시 주파수 확보에 실패하면서 경쟁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보다 6개월 이상 망구축이 늦어졌던 경험때문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