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빙하타고 온 ‘기생꽃’…한반도 계속 뜨거워지면 멸종할 듯
더보기

빙하타고 온 ‘기생꽃’…한반도 계속 뜨거워지면 멸종할 듯

뉴스1입력 2018-10-14 12:33수정 2018-10-14 12: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구진 국내 서식 집단과 해외 집단 유전자 분석
대암산·지리산 외 서식집단 유전다양성 ‘0’…환경 변화 취약
기생꽃.(국립생물자원관 제공) © News1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멸종위기종 ‘기생꽃’의 유전적 다양성이 매우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생꽃은 여름철에도 낮은 온도가 유지되는 환경에서만 살아남을 수 있어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기온이 오를 경우 멸종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원효식 대구대 교수팀과 2016년부터 ‘기생꽃’에 대한 연구를 수행한 결과, 지리산·대암산 개체군을 제외한 나머지 개체군이 집단 내 유전적 다양성이 없는 ‘복제 개체군’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기생꽃은 앵초과에 속하는 식물로 전 세계적으로 북반부 한대지방에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리산과 오대산, 설악산까지 비교적 높은 산지와 습지에서 발견된다.

연구진은 설악산, 오대산, 태백산, 지리산, 대암산의 기생꽃 집단과 일본, 중국, 몽골 등 총 13개 집단 126개체애 대한 유전자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국내 기생꽃 집단은 대암산과 지리산에 서식하는 집단을 제외하고는 유전적 다양성이 ‘0’으로 나타났다. 유전자 다양성 지수는 0~1 사이 값으로 표현되는데 다양성 지수가 0이라는 것은 서식지 내 집단 개체의 유전자형이 동일한 ‘복제개체’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복제개체란 식물이 무성생식을 통해 모체와 유전적으로 동일한 개체를 생성하는 경우를 말한다. 개체수가 1000개 이상이더라도 유전적으로는 1개체와 다름없는 것이다.

연구진은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기생꽃이 빙하기 때 남하한 집단이 빙하기가 끝난 후 비교적 온도가 낮은 일부 고산지역에만 고립돼 남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주요기사

기생꽃은 여름철에도 최고기온이 15.6도 이하일 경우만 생존한다고 알려져있어 최근 계속되는 기후변화로 기온이 오를 경우 생존이 어려울 것으로 연구진은 보고 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기생꽃의 보전을 위해 다른 개체군에서 기생꽃을 도입할 경우 부작용 가능성을 분석하고, 다른 개체군을 도입해 기생꽃의 유전적 다양성을 높일 계획이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