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일시적 초겨울 추위…“주말부터 차차 풀리지만 평년보단 기온 낮아”
더보기

일시적 초겨울 추위…“주말부터 차차 풀리지만 평년보단 기온 낮아”

뉴시스입력 2018-10-12 15:41수정 2018-10-12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월도 오기 전에 두꺼운 겨울 점퍼가 등장할 정도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평년보다 약 4~7도 낮은 기온이 연일 나타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번 주말부터 다음주에 걸쳐 차차 날씨가 온화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예년에 비해 쌀쌀한 날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전국 곳곳에서 초겨울을 연상케 하는 날씨가 나타났다. 특히 이날 최저 기온을 보면 서울 5.2도, 파주 영하 0.1도로 올해 가을 들어 가장 낮았다.

대관령(영하 0.3도), 철원(영하 0.3도), 거창(0.9도) 등의 최저기온은 영하권에 들어섰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최근 기상 현상은 통상적인 기후 변동으로 볼 수 있다. 여름 내내 한반도를 달궜던 북태평양고기압이 약해지고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온 데 따른 결과로, 가을에서 겨울로 가는 과정일 뿐 예외적이거나 특별한 경우가 아니라는 의미다.

기상청 기후예측과 서태건 사무관은 “북서쪽에서 대륙고기압이 일시적으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기온이 낮아졌다”며 “계절이 바뀌는 환절기에 이 같은 현상은 특이한 것은 아니다. 환절기엔 대륙고기압이 영향을 주면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많이 내려갔다가 다시 회복됐다가 또 내려가는 현상이 반복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말 기온은 평년보다 약간 낮지만 이번주 평일과 비교하면 조금씩 오르는 추세”라며 “서울 주말 낮 기온의 경우 토요일(13일) 19도, 일요일(14일) 20도까지 오른다”고 말했다.

이어 “대륙고기압의 확장은 어제(11일)가 절정이었기 때문에 기온이 점점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럼에도 다음주까지는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여 옷차림에 유의할 필요가 있겠다.

기상청 윤익상 예보분석관은 “북쪽 찬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내려와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 찬 공기가 동쪽으로 흘러가면 금방 기온이 회복될 텐데, 현재 서쪽에도 찬 공기가 자리 잡고 있어서 다음주까지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주말까지는 평년 대비 4도 이상 낮은 기온이 예상된다. 다음주 날이 풀리긴 하지만 여전히 평년보다는 낮은 온도 분포가 나타날 것”이라며 “날씨가 풀리려면 남서쪽이나 서쪽에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돼야 한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기압 배치상 다음주까지도 평년보다 낮은 분포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