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하루 방문자 수백만 온라인 부동산카페, 규제 허점 파고들고 일부선 투기 악용도
더보기

하루 방문자 수백만 온라인 부동산카페, 규제 허점 파고들고 일부선 투기 악용도

강성휘 기자 입력 2018-09-17 03:00수정 2018-09-17 0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13 부동산대책 이후]네이버에만 4만8000개 넘어
‘깨알정보’로 투자자 궁금증 풀어줘… 규제 쏟아지자 ‘무력화 방법’ 논의도
“정부는 우리를 이길수 없다” 글까지
“(9·13)부동산대책에 용인, 부천 폭등세 보일 듯!!!” 초강력 부동산대책인 9·13대책이 나온 13일, 한 인터넷 포털의 부동산 카페에 올라온 글의 제목이다. 댓글은 “동의한다” “주말에 부동산(에 집 사러) 온 차들 줄 섰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15일까지 약 1만 명이 이 글을 봤다.

정말일까. 경기 용인시 수지구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그런 카페 글들은 대부분 그 지역을 띄우기 위한 업자들의 과장이라고 보면 된다”고 잘라 말했다. 이를 쓴 사람의 아이디를 추적한 결과 3월 이후 지금까지 이 카페에 쓴 글 14개는 대부분 용인 수지의 아파트값이 급등할 것이라는 내용이었다.

온라인 부동산 카페는 ‘부동산 민간 싱크탱크’ 역할까지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른바 ‘재야 고수’들의 활약 때문이다. 누리꾼들이 올리는 ‘깨알 정보’로 부동산 시장의 불투명성을 보완하고 있다는 말도 있다. 그런데 최근엔 일부 세력에 의해 투기를 조장하거나 부동산 대책을 무력화시키려는 모임의 장으로 이용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16일 현재 네이버 카페 중 제목에 ‘부동산’이 들어간 곳은 4만8000개가 넘는다. 부동산 직거래 카페를 빼고 재테크 정보를 공유하는 곳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카페는 60만 명 이상의 회원 수를 자랑한다. 주식·채권 시장에 비해 부동산 시장은 체계적 연구가 덜 돼있다 보니 이곳에서 이름을 떨친 ‘자생적 애널리스트’ 중에는 책을 출판하거나 대형 건설사에서 강연을 하는 등 전업 전문가로 자리 잡은 사람도 적지 않다.

이용자들 사이에서 “부동산 카페들이 변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 건 지난해 8·2부동산대책 발표 이후부터다. 시장 과열과 정부 규제가 반복되면서 불안감이 커진 투자자들이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모여들기 시작한 때다.

네이버의 A카페는 올해 4월 회원 수가 40만 명을 넘어선 이후 5개월도 채 되지 않아 55만 명으로 늘었다. 9·13대책 발표 날에는 하루 방문자 수가 846만 명까지 치솟아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종전 최고치는 550만 명으로 8·27부동산대책을 발표한 8월 27일 기록이다.

정부 규제를 계기로 이용자가 늘자 카페 분위기가 바뀌기 시작했다. 규제를 쏟아내는 정부를 탓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일부 카페는 대책이 나올 때마다 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하는 장이 됐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지난달 “부동산 카페에 가면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대출을 받아 편법으로) 집을 사자는 얘기를 하는 사람이 많다”며 정부 규제를 무력화하는 세력으로 이들을 지목했을 정도다. 9·13대책 발표 뒤에는 “정부는 절대로 ○○카페를 이길 수 없다”라는 글까지 달렸다. 이런 상황에 실망해 카페를 떠나는 이용자도 많다.

관련기사

불법 투기를 선동하거나 특정 지역을 띄우려는 움직임도 많아졌다. 실제로 서울시는 12일 아파트 분양권 불법 전매를 알선한 브로커들을 적발했는데, 그중 한 명은 회원수 30만 명 규모의 부동산 카페 운영자였다.

서정렬 영산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일부 카페에선 집값이 오르기만을 바라는 사람들이 한데 모여 ‘부동산 무조건 오른다’는 맹목적 믿음을 확산하려는 경향이 있다. 정부 규제를 우습게 여기는 분위기가 퍼지는 데 한몫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온라인 부동산카페#규제 허점#투기 악용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