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슴 답답 얼굴 화끈… “명절 증후군인가?” “폐경기 증후군입니다!”
더보기

가슴 답답 얼굴 화끈… “명절 증후군인가?” “폐경기 증후군입니다!”

김상훈 기자 입력 2018-09-15 03:00수정 2018-09-15 04: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의 갱년기 증상
남성처럼 여성호르몬 줄며 발생
“여성성 상실” 부정적 감정 더 심해… 약물요법 등 적극적 치료 필요
40대 후반의 주부 C 씨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던 7월부터 갑자기 가슴이 확 달아오르는 증세가 나타났다. 그럴 때면 에어컨 전원부터 켰다. 그래도 열이 식지 않으면 얼음물을 벌컥벌컥 들이켰다. 시도 때도 없이 얼굴이 화끈거리기도 했다.

처음엔 폐경이 임박해서 나타나는 증세라고 판단했다. 하지만 증세는 곧 사라졌고, 폭염 때문이었을 거라 치부하곤 잊고 살았다. 하지만 바람이 서늘해지기 시작한 얼마 전부터 똑같은 증세가 다시 나타났다. 환절기라서 ‘이러다 감기 걸리는 것 아닐까’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불덩이처럼 뜨거운 몸부터 식혀야 했다.

C 씨는 원인을 곰곰이 생각해봤다. 공교롭게도 명절 문제로 시댁과 전화로 상의할 때마다 그런 증세가 나타났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굳이 시댁을 피하려는 것도 아닌데, 왠지 자신이 이기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C 씨의 사례를 접한 의사는 C 씨 또한 여성 갱년기 증세를 보이는 것 같다고 말했다. 겉으로 보기에는 ‘명절 증후군’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폐경 임박에 따른 증세라는 것이다. 이 경우 성호르몬이 뇌에 작용해 불안과 우울 등의 부정적 감정이 증폭될 수 있다. C 씨는 폐경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명절이라는 특정 상황에 큰 스트레스를 느꼈고, 이 경우 갱년기 증세가 악화할 수 있다. 이를 ‘폐경기 증후군’이라고도 한다.

여성 갱년기도 남성과 마찬가지로 여성호르몬이 줄어들면서 발생한다. 남성 갱년기와 증세가 비슷하지만 여성의 경우 얼굴이 붉어지는 안면홍조나 가슴 두근거림 등의 증세도 자주 나타난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우울한 느낌이 더 강해질 수 있다. 이는 폐경이란 ‘사건’에서 비롯된다. 폐경을 여성성의 상실로 여기면서 부정적인 마음이 강해지는 것이다. 실제로 서울대병원이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4%가 갱년기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법은 남성 갱년기와 크게 다르지 않다. 여성의 경우 남성보다 신체 증상이 더 심하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 윤재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갱년기를 피할 수 없다면 두려워하기보다 슬기롭게 대처하는 게 옳다. 무조건 참지 말고 적절한 약물치료를 받으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상훈 기자 corekim@donga.com
관련기사
#폐경기#갱년기#명절 증후군#폐경기 증후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