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지인 맛집은 따로 있다”는 말 맞네…SKT T맵, 지역 맛집 빅데이터 분석
더보기

“현지인 맛집은 따로 있다”는 말 맞네…SKT T맵, 지역 맛집 빅데이터 분석

스포츠동아입력 2018-08-13 05:45수정 2018-08-13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지인들은 자신들 만의 맛집을 간다’는 속설을 확인해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SK텔레콤이 12일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을 이용해 부산·여수·제주·전주·강릉 등 5개 도시의 유명 음식점 방문자 월간 데이터를 분석했는데, 그 결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 많이 알려진 인기 음식점은 관광객 점유 비율이 최대 97%(현지인 3%)에 달했다.

여수와 강릉의 경우 T맵을 이용해 찾아간 인기 음식점 상위 1∼10위에서 현지인 점유율은 3∼7%에 불과했다. 제주는 9∼15% 수준이었으며, 전주도 10∼30% 정도였다. 지역 인구와 내수 규모가 큰 부산의 경우 현지인의 비율이 작게는 20%, 많게는 60%로 조금은 다른 양상이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T맵의 주 활동지역을 산출하는 로직을 이용해 주 활동지역을 벗어나 다른 지역 음식점을 찾아간 경우는 ‘관광객’, 주활동지역에서 음식점을 찾으면 ‘현지인’으로 분류했다. 또 길안내를 요청해 실제 목적지에 도착한 경우 방문으로 인정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