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풍 ‘야기’ 중국 상륙 가능성 커…폭염 더 계속 될 듯
더보기

태풍 ‘야기’ 중국 상륙 가능성 커…폭염 더 계속 될 듯

뉴시스입력 2018-08-11 12:35수정 2018-08-11 12: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야기(YAGI)’가 중국으로 상륙할 가능성이 커졌다. 더위를 식혀줄 수 있는 태풍이 우리나라와 멀어지면서 폭염은 더 이어질 전망이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230㎞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로 최대풍속은 초속 19m, 시속 68㎞다.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으로 현재 서북서 방향 시속 29km로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밤 사이 나온 자료들을 종합하면 태풍 진로 시나리오가 1번에서 2번(중국 상륙)에 가깝게 바뀔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전날 야기의 예상 진로 시나리오를 세 가지로 나눠 설명한 바 있다.

1번 시나리오는 서해상을 따라 중국 요동반도에 상륙한 뒤 한중국경 부근을 지나면서 우리나라가 12~14일 태풍의 영향을 받는 경우다. 이 경우 서해안과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으로 강한 바람이 불겠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2번은 산둥반도 남쪽 해안을 따라 중국으로 상륙하는 경우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수 가능성이 적어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되는 시나리오다.

3번째는 서해상을 따라 북한 황해도 부근으로 상륙하는 것으로 전국에 강한 바람과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주요기사

기상청 관계자는 “일단 기존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새로운 자료로 분석한 결과를 내놓을 것”이라며 “최종 분석 후 오후 정보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