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부산 올해 첫 열대야 발생…폭염주의보는 경보로 강화
더보기

부산 올해 첫 열대야 발생…폭염주의보는 경보로 강화

뉴시스입력 2018-07-12 07:00수정 2018-07-12 07: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부산지역에 첫 열대야가 발생했다.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6시30분까지 부산지역 최저기온이 중구 대청동 공식관측소 기준 25.1도를 기록,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경우를 말한다.

부산기상청은 또 지난 11일 발령된 폭염주의보를 이날 오전 11시께 폭염경보로 강화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경보)는 낮 최고기온 33도(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부산기상청은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에 강한 일사가 더해지면서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부산=뉴시스】
주요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