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복합골절 ‘반달가슴곰’ 세계 최초 수술 성공
더보기

복합골절 ‘반달가슴곰’ 세계 최초 수술 성공

뉴스1입력 2018-05-18 17:12수정 2018-05-18 1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종복원기술원·전남대 의료진 협진…회복중
“의식 회복했지만 1개월 이상 관찰 필요”
지난5일 새벽 대전통여간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난 반달가슴곰 KM53. © News1

지난 5일 고속도로 교통사고로 왼쪽 앞다리가 골절된 반달가슴곰 ‘KM53’이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회복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반달곰 KM53이 전날(17일) 오후 1시부터 12시간에 걸쳐 진행된 왼쪽 앞다리 어깨에서 팔꿈치 사이 복합골절 부위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 수술은 정동혁 공단 종복원기술원 야생동물의료센터장과 전남대 수의대 강성수 교수팀의 협진으로 진행됐다. 의료진은 KM53의 복합골절 부위를 고정 장치를 이용해 접합하는 방식으로 수술을 성공리에 마쳤다. 공단에 따르면 야생에서 활동하는 반달곰 성체를 대상으로 복합골절 수술을 진행한 사례는 세계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반달곰 KM53은 의식을 회복하고 안정화 단계에 있지만 약물치료 등 최소 1개월 이상의 관찰이 필요한 상태다.

송동주 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경과를 지켜본 후 치료가 완료되면 재활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며 “향후 재방사 여부는 야생성 유지 등 개체 상태를 바탕으로 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