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혼여성 8명 중 1명 난임 경험…결혼 늦게할수록 난임경험 비율 높아
더보기

기혼여성 8명 중 1명 난임 경험…결혼 늦게할수록 난임경험 비율 높아

김호경 기자 입력 2019-03-31 20:29수정 2019-03-31 2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결혼한 여성 8명 중 1명이 난임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임을 하지 않는데도 1년간 임신이 되지 않으면 난임에 해당한다.

지난달 31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2018년 전국 출산력 및 가족보건·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15~49세 기혼 여성 1만324명 중 12.1%가 난임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난임을 경험한 비율은 결혼을 늦게 한 여성일수록 높게 나타났다. 초혼 연령이 24세 이하인 여성은 10명 중 1명꼴(9%)로 난임을 경험했지만, 35세가 넘어 결혼한 여성은 4명 중 1명(25.3%)이 난임을 겪었다. 25~29세에 결혼한 여성의 난임 경험 비율은 11.2%, 30~34세는 16.3%였다.

이들 중 실제 병원에서 난임 진단을 받은 여성은 52.1%에 불과했다. 난임 진단을 받은 여성 중 70.9%가 난임 치료를 받았다. 난임 치료 시 가장 힘든 점으로는 ‘정신적 고통과 고립감’(36.1%)이 꼽혔다. 이어 ‘신체적 어려움’(25.7%)과 ‘경제적 부담’(25.6%)이 뒤를 이었다.

김호경 기자 kimh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