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못 말리는 日 아줌마의 한국 일주 “전주만 83번 찾은 이유는…”
더보기

못 말리는 日 아줌마의 한국 일주 “전주만 83번 찾은 이유는…”

도쿄=김범석특파원 입력 2018-08-02 16:33수정 2018-08-02 1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6년 7월. ‘운항 시간 3시간 반’이라고 적힌 티켓을 손에 쥔 50대 일본인 여성은 울릉도로 향했다. 배가 출발한 뒤 비바람이 몰아쳤다. 마치 놀이기구 ‘바이킹’을 탄 것처럼 배는 심하게 흔들렸다. 하지만 고생 끝에 도착한 울릉도는 이미 한국을 수십 차례 여행해 본 그에게도 감동이었다. 아름다운 자연은 물론이고 따개비칼국수, 오징어내장탕 등의 음식은 어디서도 맛보지 못한 것들이었다. 그리고 이 여성은 다짐을 했다. ‘잘 알려지지 않은 한국의 구석구석까지 가보자.’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가와사키(川崎)시에 사는 평범한 주부 고구레 마코토(小暮眞琴·57) 씨가 한국 전역(162개 지방자치단체) 여행을 앞두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2006년 서울을 시작으로 지난달까지 161개 지역을 여행했다.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은 강원 횡성군이 유일하다. 횡성은 10월쯤 갈 예정이다. 고구레 씨가 12년간 한국을 찾은 횟수만 174차례다. 그는 지난달 25일 도쿄 신주쿠(新宿)구 한인타운에서 만났을 때도 대구에서 열린 ‘치맥 페스티벌’에 참가한 뒤 막 귀국한 참이었다.


고구레 씨가 한국을 처음 찾은 것은 2006년 7월. 배우 이병헌의 팬인 그는 이병헌이 출연한 드라마 촬영지를 도는 패키지 투어에 참가했다. 본격적인 한국 여행은 2009년 전북 전주시 방문이 계기가 됐다. TV 드라마 ‘단팥빵’의 촬영지인 전주를 방문 했다가 한옥마을의 매력에 사로잡혔다. 이후 전주만 83번을 찾았다.

대구 광주 강원 등 지방 도시의 매력에 빠져 있던 그가 ‘한국 완주’의 목표를 세운 건 2년 전 울릉도 방문 이후였다. 고구레 씨는 “울릉도 여행 때 고생을 하다 보니 어떤 곳이라도 여행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외국인이 잘 가지 않는 곳까지 가 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외국인에게 한국의 구석구석을 돌기란 쉽지 않았다. 지난해 6월 충북 옥천군에서 옥천성당 등을 둘러볼 때는 버스 시간이 맞지 않아 1시간이나 걷기도 했다.


고구레 씨는 고생하면서도 전국 일주를 포기하지 않은 이유를 ‘한국인 특유의 정(情)’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대구 여행 중 들른 한 식당에서 “갓김치가 맛있다”고 하자 식당 주인은 “다음에 또 오면 갓김치를 주겠다”고 했다. 한 달 뒤 다시 갔더니 식당 주인이 갓김치 한 박스를 준비해 놓고 있더라는 것.

그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지로는 전북 군산시를 꼽았다. “일제강점기 호남평야 쌀을 일본으로 실어 나르기 위해 확장된 항구도시라는 사실에 일본인으로서 가슴이 아팠다”는 그는 일제강점기 한국의 아픈 역사를 일본인들도 알아야 한다며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과거 역사를 알리고 있다.

‘한국의 전국을 일주하는 일본 아줌마’라는 소문이 나면서 그는 전북 국제교류자문관, 대구 관광 명예홍보위원으로도 위촉됐다. 최근엔 대구와 경북 영주시 등 일본인 대상 여행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한국여행 플래너’로 활동을 시작했다. 앞으로의 목표는 한국의 수많은 외딴섬을 여행하는 것이라고 한다.

주요기사

도쿄=김범석 특파원 bsis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