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학술진흥상에 이호영 서울대 교수
더보기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학술진흥상에 이호영 서울대 교수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8-06-20 03:00수정 2018-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8 제17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시상식이 19일 오전 서울대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이경아 서울대 교수, 이유리 기초과학연구원 연구위원, 이호영 서울대 교수, 신미경 KAIST 교수. 로레알코리아 제공

이호영 서울대 약대 교수(56)가 로레알코리아와 유네스코한국위원회, 여성생명과학기술포럼이 선정하는 ‘2018 제17회 한국 로레알-유네스코 여성과학자상’ 학술진흥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국내 여성과학자를 지원하고 여성 인력의 과학기술계 진출을 장려하기 위해 2002년 제정됐다. 이 교수는 폐질환 기초연구에 20년 이상 매진해 온 전문가다. 인체가 항암 표적치료제에 내성을 갖게 되는 과정을 밝히고 새로운 폐암치료제 후보물질을 발굴해 폐질환 분야 발전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

잠재성이 높은 신진 여성과학자에게 수여하는 펠로십 부문에서는 식물세포벽 연구자인 이유리 기초과학연구원(IBS) 식물노화수명연구단 연구위원(44)과 장내미생물 면역 연구자인 이경아 서울대 유전공학연구소 연구교수(34), 생체 모방 재료 연구자인 신미경 KAIST 화학과 연구교수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19일 서울대에서 열렸으며, 수상자는 부상으로 각각 2000만 원(학술진흥상)과 500만 원(펠로십)의 연구지원비를 받았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주요기사
#로레알#유네스코#여성과학자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